전봉민 의원, ‘편법증여 의혹’ 침묵…국민의힘 "곧 입장발표“
상태바
전봉민 의원, ‘편법증여 의혹’ 침묵…국민의힘 "곧 입장발표“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2.22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원내대표 "정리가 끝나면 당의 입장을 밝힐 것"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재산 형성과정 비리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의 자리가 비어 있다.ⓒ연합뉴스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재산 형성과정 비리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의 자리가 비어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부산의 중견 건설사 오너인 부친이 사업체를 차려준 뒤 일감 몰아주기로 재산을 130배 불린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에 대해 당 차원의 입장이 조만간 나올 것으로 보여 여야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2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그 문제에 대해 말씀이 있었다"며 "현재 전 의원에 대한 진상을 파악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주 원내대표는 "보도의 사실 여부를 파악하고, 전 의원의 입장을 청취하는 과정"이라며 "정리가 끝나면 당의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전 의원의 의혹과 관련해 당 안팎에선 이해충돌 논란으로 탈당한 박덕흠 의원과 마찬가지로 자진 탈당이나 출당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날 성일종 비대위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당이 대응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 한 번 검토해보겠다"면서 "전 의원 제재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이 다 열려있지 않겠냐"라고 언급했다.

앞서 MBC는 전 의원과 동생들이 만든 회사에 부친의 이진종합건설이 도급공사와 아파트 분양사업 등 일감을 몰아주면서 사실상 ‘편법증여’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보도했다.

특히 전 의원의 부친은 의혹을 취재하는 MBC 기자에게 3천만원을 주겠다면서 보도를 무마하려한 정황이 드러났다.

한편 이처럼 ‘편법증여“ 의혹을 받고 있는 전 의원은 첫 언론보도가 나오고 나서 사흘째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