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엘시티 비리 이영복 회장 징역 8년 선고
상태바
해운대 엘시티 비리 이영복 회장 징역 8년 선고
  • 박인수 기자
  • 승인 2017.11.2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부산=박인수 기자]24일 부산지법 형사5부(부장 심현욱)는 부산지역 정치권 금품 로비 사건의 엘시티 비리 핵심 이영복 회장 선고 공판에서 징역 8년을 선고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9월 22일 결심 공판에서 이 씨에게 징역 8년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이씨는 허위 용역의 체결수단과 방법 등 책임이 매우 무겁다. 결과적으로 공사비 부담을 증가시켰다. 그리고 관련 공무원에게 뇌물과 부정한 정치자금을 기부함으로써 신뢰를 훼손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 회장은 회삿돈 705억원을 빼돌리거나 가로채고 정관계 유력인사들을 상대로 5억원대 금품 로비를 한 혐의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