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봉민 일가 불법, 탈법 전면적 조사 '착수'…조사단 구성
상태바
민주당, 전봉민 일가 불법, 탈법 전면적 조사 '착수'…조사단 구성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2.23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당 특위와 공조…"불법, 탈법 문제는 단순히 탈당으로 끝날 사안 아냐"
부산 중견건설사 회장인 부친의 ‘일감 몰아주기’ 등 편법 증여로 거액의 재산을 형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 중견건설사 회장인 부친의 ‘일감 몰아주기’ 등 편법 증여로 거액의 재산을 형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전봉민 의원의 편법증여 의혹 관련 진상조사를 위한 '전봉민 국회의원과 그 일가에 대한 불법비리 조사단'을 구성한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 의원과 그 일가의 불법, 탈법 문제는 단순히 탈당으로 끝날 사안이 아니다"며 "전 의원에 대한 조사단을 구성키로 했다"고 말했다. 

조사단 공동 단장에는 민주당 법률위원장인 김회재 의원과 부산이 지역구인 전재수 의원이, 간사는 장경태 의원이 임명됐다. 

최 수석대변인은 "부산시당에도 특위가 만들어졌다. 조사단은 부산시당 특위와 함께 전 의원과 그 일가의 각종 편법, 불법, 탈법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에 착수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국회에서 이런 문제가 다시 재발되지 않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봉민 의원은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아버지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아들로서 도의적인 책임을 지기 위해 국민의힘의 당적을 내려놓기로 했다"며 자진 탈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