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문 대통령, 공수처장에 김진욱 헌재 선임연구관 지명
상태바
문 대통령, 공수처장에 김진욱 헌재 선임연구관 지명
- 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 거쳐 임명....공수처 내년 1월 출범 예정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2.30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대 공수처장으로 지명된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이 30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초대 공수처장으로 지명된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이 30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고위공직자수사처가 내년 1월 출범 예정인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초대 공수처장에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을 지명했다.

이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김 선임연구관을 초대 공수처장 최종 후보자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판사출신을 초대 공수처장으로 임명한 것은 공수처 출범 취지가 권력기관, 무엇보다 검찰 개혁임에 방점을 둔 인선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오랜 논의 끝에 공수처장 후보자를 추천했고 초대 공수처장으로서 정치적 중립성과 역량을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해 오늘 최종 후보자를 지명했다"며 "국회는 법률에서 정한 대로 인사청문회를 원만하게 진행돼 공수처가 조속히 출범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앞서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는 지난 28일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와 함께 검사 출신인 이건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을 추천했다. 두 사람 모두 대한변호사협회가 추천한 인사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번 초대 공수처장으로 지명된 김 후보자는 대구 출신으로 서울대 고고학과를 졸업했으며, 사법시험(31회)에 합격한 뒤 1995년 법관으로 임용됐다. 이어 1998년부터 12년간 김앤장법률사무소에서 변호사로 활동했다.

또한 김 후보자는 1999년 조폐공사 파업 유도사건 특별검사팀에 특별수사관으로 참여하기 도 했다. 2010년부터 헌법재판소 헌법연구관으로 재직하며 헌재소장 비서실장, 선임헌법연구관, 국제심의관을 맡았다.

김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공수처장은 차관급으로 임기는 3년이다. 공수처는 내년 1월 출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