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고창군, 최대 30㎝폭설...제설작업 총력전
상태바
고창군, 최대 30㎝폭설...제설작업 총력전
비상근무 및 제설장비 투입...유기상 고창군수 등 전 공무원 눈 치우기 나서
  • 이정국 기자
  • 승인 2020.12.31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0일부터 이틀동안 고창군에 폭설이 내린 가운데 고창군 공무원들이 총동원돼 제설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창군
▲지난 30일부터 이틀동안 고창군에 폭설이 내린 가운데 고창군 공무원들이 총동원돼 제설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창군

[ 호남=뉴스프리존] 이정국 기자=전북 고창군이 지난 29일부터 고창지역에 올 겨울 들어 첫 대설 특보가 발령됨에 따라 즉각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전 직원이 눈 치우기에 나서는 등 제설작업에 총력전을 전개했다.

고창지역은 31일 오전 7시 현재 평균 13㎝(최고 고창군 성내면 30.6㎝) 적설량을 보이고 있으며, 9시부터 대설주의보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고창군은 즉각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도로제설 및 상황관리를 위해 20명을 투입하고 염화칼슘 등 제설제 600t, 덤프 7대, 그레이더 등 장비 9대를 동원해 주요 도로 및 경사로, 교량, 결빙지역 등 22개노선 282㎞ 구간의 제설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성내면은 유난히 폭설이 심해 그레이더(대형 제설삽날 장착차량)를 임대해 도로 위 눈을 치우고 있다.

더불어 보행자 안전 및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날이 갠 오전부터 군청 공직자 50% 이상을 투입해 도심지 취약지역에 대한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유기상 군수도 새벽부터 현장에 나와 제설상황을 점검하고, 도심지 눈 치우기에 투입된 공직자들을 격려했다.

유 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고통을 겪고 있는 군민들이 여름철 폭우에 이어 많은 눈으로 추가적인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제설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군민과 공직자 모두 앞으로도 많은 눈이 예보된 만큼 집 앞 눈 쓸기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고창군은 폭설 및 한파에 대비해 지난 11월15일부터 내년 3월15일까지 4개월간을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기상상황 24시간 모니터링 및 단계별 비상근무조 운영을 통해 설해 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