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재명 지사,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 실시"
상태바
이재명 지사,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 실시"
고용 불안에 적은 임금까지...불합리한 중복차별은 해소해야 '강조'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1.0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 실시에 대한 배경과 전망을 밝혔다.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 실시에 대한 배경과 전망을 밝혔다.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경기=뉴스프리존] 김태훈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최근 본격 실시된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 실시에 대한 배경을 설명함과 더불어 확대시행을 기대했다.

이재명 지사는 6일 페이스북에서 "지난해 3분기 정규직과 비정규직 임금격차가 152만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는 비정규직에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며 "고용도 불안한데 낮은 임금까지 중복차별을 받는 것이 현재 비정규직이 겪고 있는 현실"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이러한 배경 속에서 이재명 지사는 지난해 정책 명칭 공모를 통해 도민 여러분이 함께 참여해 마련한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을 올해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경기도와 도 공공기관 비정규직인 기간제노동자에게 근무기간 등 고용 불안정성에 비례한 '보상수당'을 기본급의 최소 5%에서 최대 10%까지 차등 지급한다"며 "적은 액수이지만 노동시장의 불합리하고 불공정한 기준을 바로잡는 일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이재명 지사는 우선은 경기도 공공영역에서 시작하지만 전국적으로, 민간으로도 확대되리라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