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세계 코로나19 현황] 하루동안에만 547,310명감염...누적 90,041,934명
상태바
[전세계 코로나19 현황] 하루동안에만 547,310명감염...누적 90,041,934명
코로나 팬데믹: 클라우드 디지털 생태계로의 전환점
美, 하루사이 236,191명 늘어 총 누적 22,699,938명
日, 전날에 7,790이늘어나 누적 283,385명
韓, 665명이 늘어 누적 68,664명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1.01.1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전세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현황 실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Worldometers)에 따르면 10일 오전 10시를 기준하여 총 감염자는 누적 90,041,934명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는 코로나19가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이는 지난해 12월 31일 중국이 후베이성 우한을 중심으로 정체불명의 폐렴이 발병했다고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한지 375일만이다.

이렇게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멈추지 않고 빠르게 확산되고있는 가운데 월드오미터가 전날에만 신규 확진자는 같은 시간때를 기준하여 (+547,310)명이며, 총 사망자도 전날에만 (+8,807)명이 늘어나 누적 1,933,638명으로 무엇보다 이날 격리해제는 (+308,943)명이 총 64,458,045명 확인되었다.

월드오미터 따르면 세계 최다 감염국인 여전히 ▲미국은 하루사이 (+236,191)명이 늘어 총 누적 22,699,938명(전세계, 전체 25.2%)차지로 집계되었으며, 이어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만 (+3,252)명이 늘어나 누적 381,480명(전체 19.7%)를 차지 하였다.

또한, 월드오미터는 코로나19가 전세계 미주 대륙과 남아시아에서 신규 확진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으며 이어 2~7위는 그다음이 ▲인도가 (+17,797)명이 늘어 누적 10,451,346명으로 나타났다. 이어 ▲브라질이 (+60,078)명이 늘어나 누적 8,075,998명이 발생, ▲러시아가 전날에 (+23,309)명이 늘어나 누적 3,379,103명으로 ▲영국이 (+59,937)명이 늘어나 누적 3,017,409명으로 다음으로 ▲프랑스가 (+19,814)명이늘어나 누적 2,747,135명으로 나타났다.

6일 중국 허베이성 성도 스자좡시 차오시구에서 주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핵산 검사를 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허베이성은 전체 주민 1천100만 명을 대상으로 검사에 들어갔다.
사진: 6일 중국 허베이성 성도 스자좡시 차오시구에서 주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핵산 검사를 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허베이성은 전체 주민 1천100만 명을 대상으로 검사에 들어갔다.

반면 우한페렴 발생지▲중국은 (+69명)이 늘어나 누적 87,433명으로 전체 82위로, 중국 허베이(河北)와 베이징(北京)에서 지속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가운데 지난 9일에도 중국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69명이 증가하며 확산세를 이어갔다. 10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하루 중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69명으로 이중 해외 유입 21명을 제외한 48명이 중국 국내에서 자체 발생한 확진자로 확인됐다. 중국 자체 발생 확진자 48명 중에서 46명은 최근 확산세가 빠르게 번지고 있는 허베이에서 발생했으며, 나머지 2명은 각각 베이징과 랴오닝(遼寧)에서 발생했다.

사진: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 [출처=JX통신, 스마트뉴스 포털]
사진: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 [출처=JX통신, 스마트뉴스 포털]

가까운 ▲일본은 전날에 (+7,790)이늘어나 누적 283,385명으로 42위에 랭크로, 이날 사흘 연속으로 7천 명대를 이어갔다. 10일 NHK 방송에 따르면 전날(9일)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7,790명으로 집계됐다. 일간 기준으로 가장 많았던 8일(7,882명)에 이어 역대 2번째로 많은 확진자가 나왔다. 하루 7천 명대의 확진자 수는 도쿄를 포함한 수도권 지역에 긴급사태 재선포가 결정된 지난 7일(7,570명) 이후 사흘째다. 누적 확진자는 283,385명이 됐고, 사망자는 전날 59명 늘어 4,035명이 되면서 4천 명대에 올라섰다.

두 나라보다 낮은 ▲한국은 (+665)명이 늘어 누적 68,664명으로 다시 한단계가 높아진 86위로 나타났다.

브라질의 코로나19 하루 사망자가 9일(현지시간)까지 닷새째 1천 명 안팎을 계속했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의 코로나19 하루 사망자가 9일(현지시간)까지 닷새째 1천 명 안팎을 계속했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이날 국가별 사망자도 △미국에 이어 (2~6위)로 살펴보면, △브라질이 (+1,171)명이늘어 누적 202,657명에 발생 하루 사망자가 닷새째 1천 명 안팎을 기록했다. 9일(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1,171명 많은 202,657명으로 늘었다. 하루 사망자는 지난 5일 1,171명, 6일 1,242명, 7일 1,524명, 8일 962명에 이어 이날까지 닷새째 1천 명을 오르내렸다. 사망자는 지난해 3월 중순에 첫 사례가 보고된 이후 거의 10개월 만인 지난 7일 20만 명을 넘었다.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62,290명 많은 807만5,998명으로 집계됐다.

이어 △인도가 (+198)명늘어 누적 151,048명으로 △멕시코가 (+1,038)늘어나 누적 132,069명으로 △영국이 (+1,035)명이늘어 누적 80,868명으로 △이탈리아가 (+483)명이늘어나 누적 78,394명이 집계되었으며 △프랑스가 (+590)명이 늘어나 누적 67,431명으로 각 각 집계되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일상화된 오늘날, 비대면·비접촉 방식인 ‘언택트(Untact)’가 주목받고 있다. 언택트란, ‘접촉한다’란 의미의 ‘Contact’에 부정 의미의 접두사인 ‘Un-’을 합친 말로, 사람과의 접촉을 기술로 대체하는 활동이다. 언택트에 온라인을 통한 외부와의 연결(On)을 접목한 개념으로, 온라인을 통해 소통하는 방식을 ‘온택트(Ontact)’라고 한다. 코로나19 사태가 불러온 온택트 시대에서는 각자의 공간에서 업무 효율성과 효과성을 높이기 위한 협업 도구가 필요하다. 그 도구의 근간이 바로 ‘클라우드(Cloud)’다. 사실, 클라우드에 기반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이하 DX)은 지난 수년간 사회, 경제, 산업, 문화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빠르게 진화했다. 미국, 유럽 등에 비해 클라우드 체제로의 전환이 비교적 더디게 진행되던 우리나라에서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DX를 가속화·본격화하고 있다.

DX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기존 비즈니스 모델이 제공하는 고객 가치를 개선·개발하고 이를 제공하는 운영 플랫폼을 최적화해, 차별화된 고객 만족과 내부 운영 효율화를 추구하는 혁신 활동이다. 여기서 클라우드는 왜 중요할까. 우선, 클라우드는 대규모 투자로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는 기존의 성과 창출 방식에서 벗어나, 규모와 상관없이 모든 조직에 공정한 경쟁 기회를 제공한다. 실례로, 오늘날 수많은 신생 기업이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강력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실현해 기성 기업이 지배하는 시장 구도를 재편하는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또한, 클라우드 체제를 갖춘 조직은 외부 변화에 신속하고 적절히 대응할 수 있다. 다양한 구성원들로 이뤄진 조직을 기민하게 움직이도록 만들고, 이들 디지털 사용자에게 실용성, 편의성 및 경제성의 핵심 경쟁력을 보장하는 것이 바로 클라우드다.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모든 분야에서 클라우드가 적용된 소프트웨어들은 생산성 향상의 기회를 제공한다. 그리고 혁신 프로젝트에 대한 구성-검증-학습-수정의 피드백 사이클을 단축할 수 있다.

이처럼 프로젝트의 개발 속도가 촉진되면 이에 들어가는 개발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디지털 기술에 익숙한 혁신 선도 조직들은 이미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더욱 다양하고 고도화된 기술을 최소 비용으로 개발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다변화되는 시장 요구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솔루션을 클라우드 기술에서 찾는 것이다. 물론, 현대의 조직들이 클라우드 도입과 활용을 고민하는 이유는 단순히 비용 절감 때문만은 아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는 민첩성을 확보해 급변하는 외부 환경의 진화 속도에 발맞추기 위함이다.

클라우드 기반 DX의 서막은 이미 올랐다. 전례 없는 변화의 속도를 경험하고 있는 혁신 선도 기업들과 세계 유수 대학들은 변화의 방향을 결정할 주도권을 선점하고자 ‘플랫폼의 플랫폼’ 방식으로 내·외부 이해관계자 간 새로운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제까지 각 분야에서 통용돼 온 기성 관례가 더는 유효하지 않고, 이들 이해관계자의 역할 관계가 달라지고 있다.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창출할 부가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조직만이 생존과 성장을 경험할 수 있다. 이런 기술적 진화가 조직이 목표하는 방향대로 이뤄지려면, 그 진화가 불러올 변화를 구성원들이 수용하도록 만드는 조직 문화의 혁신이 선행돼야 한다. 그래야만 디지털 전환을 향한 전사적 노력이 기대 효과를 거둘 수 있다.

급변하는 글로벌 교육 및 산업 환경에서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한 정보화 전략으로서 클라우드 기반 DX를 추진할 때 도입 원칙과 기준, 그리고 체계에 대한 구성원의 일치된 합의를 끌어내지 못하면, 그 가치를 제대로 누릴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변화에 대한 민첩성과 수용성을 조직문화에 내재한 후, 클라우드를 통해 디지털 사용자와 소통·교감을 이루며 협력 활동의 반경을 점차 확대해야 한다. 코로나19 사태가 불러온 저성장-고위험의 뉴 노멀(New Normal) 시대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의 초석은 디지털 생태계 진입에 적합한 조직 시스템의 개발·운영에 놓여 있다. 2021년에는 이런 혁신의 물결 한가운데에 우리대학이 있길 기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