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낙연 "이익공유제, 강제 아닌 '민간 자발적 참여'로 추진"
상태바
이낙연 "이익공유제, 강제 아닌 '민간 자발적 참여'로 추진"
"양극화 확대, 잘 치유하면 고로나 위기 이후 강한 경제로 거듭날 것"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1.1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자신이 제안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익공유제와 관련, "목표설정이나 이익공유 방식 등은 강제하기 보다는 민간의 자율적 선택으로 결정되는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익공유제는 역사상 가장 불평등한 불황을 방치하지 않고 연대와 상생의 틀을 만들어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보완적 방안이다. 민간 자발적 참여로 추진되는 것이 원칙으로 했으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낙연 대표는 "코로나는 역사상 없었던 양극화의 확대를 세계적으로 초래했고 우리나라에서도 양극화 확대의 민낯이 드러내고 있다"면서 "그것을 잘 치유하면 우리나라는 코로나 위기 이후 강한 경제로 거듭날 것이지만 치유하지 못하면 미래에 심각한 불행의 씨앗이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당과 정부는 후원자 역할에 집중해야 한다"며 "자율적으로 이뤄지는 상생 결과에 세제 혜택이나 정책적 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주면서 지원하되 간섭은 하지 않는 팔길이 원칙에 충실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플랫폼 경제 시대에 적합한 상생경제 모델을 개발했으면 한다"며 "플랫폼 기업과 자영업자가 공동으로 이익을 높이면 자영업자 마진율과 수수료를 높이는 방식으로 이익을 공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이익공유제를 논의하기 위한 포스트코로나 불평등 해소 및 재정정책TF를 출범시켰다. 단장은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