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시내버스 노선 개선단 시민불편 해소방안 기자회견 가져
상태바
진주시 시내버스 노선 개선단 시민불편 해소방안 기자회견 가져
  • 정병기 기자
  • 승인 2017.11.30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버스 이용불편 해소 방안을 발표하는 노선 개선단 모습/(사진=정병기 기자)

[뉴스프리존,진주=정병기 기자]경남 진주시 시내버스 노선개선단이 30일 11시30분께 진주시청 브리핑 룸에서 시내버스 이용불편 해소 방안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지난 10월 23일 시의회와 학계, 교통전문가, 운수업체 실무자, 시민단체 대표 등으로 구성된 개선 단은 시내버스 개편이후 불합리한 노선을 개선하기 위해 8차례의 회의를 거쳐 도출한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개선안은 2단계로 나눠서 추진된다. 1단계는 시급한 개선이 필요한 노선을 증차 및 조정 등을 통해 우선 시행하되 시내버스 증차는 운수업체에서 차량출고와 운전자 모집에 소요되는 시간을 반영해 2018년 3월 시행한다.

1단계 개선안의 주요 내용은 우선 시내버스 이용객 수요에 맞게 평일에는 주요 간선노선인 120번, 130번, 250번, 251번, 280번, 290번, 350번에 10대의 시내버스를 증차하는데 있다. 증차를 통해 이용객이 버스를 기다리는 시간을 줄이고 차량 내 혼잡을 개선하고, 휴일에는 이용객이 평일에 비해 50~70%으로 낮은 것을 감안하여 시내버스 일부를 감차 운행하여 시내버스 이용의 편리성과 효율성을 동시에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불합리한 22개 노선을 개선한다. 실제 이용객이 많은 지역으로 노선을 조정하고 혁신도시를 둘러가는 장거리 및 굴곡노선을 최소화하는 등 승객의 시내버스 이용이 한층 편리하게 개선되어 운행된다. 초장동 시내버스 회차 조성도 제안됐다. 초장동에 회차지를 조성하여 현재 내동면 공영차고지에서 이현동간 불필요하게 공차로 운행 중인 3개 노선의 운행거리를 단축시킬수 있게 되어 운전자의 휴식시간을 확보할 뿐만 아니라 증차없이 운행회수를 증가시킬 수 있는 효과가 발생한다.

이렇게 되면 현재 내동면 공영차고지에서 이현동 간 불필요하게 공차로 운행 중인 350번, 351번, 352번 노선을 단축할 수 있어 운전자의 휴식시간을 확보하고, 350번은 2대 분량의 증회가 가능해진다. 반면 이용객이 극히 적은 것으로 분석된 사봉산업단지는 일부 운행회수를 감회하게 된다.

2단계는 지간선 체계 도입을 통해 장거리, 굴곡 노선을 최소화하고 시내지역 및 외곽지역 모두 시내버스 공급을 확대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으로 판단하여 시내버스 개선 단에서 진주시 대중교통 최종 개선안을 선정했다.

시내버스 개선을 마무리하는 단계로 시내버스 효율성과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현 노선체계를 도심과 외곽지역으로 분리하는 지간선 체계를 도입하는데 필요한 용역과 환승센터 조성을 2018년 중에 완료한 후 그해 12월 시행하는 것이다.

2단계 개선안은 장거리 운행, 굴곡 노선을 최소화하고 시내지역 및 외곽지역 모두 시내버스 공급을 확대할 수 있는 지간선 체계를 도입한다.

지간선 도입을 통해 앞서 1단계 개선안에서 해결이 어려운 학교통학 노선 신설, 외곽지역 노선 증편 및 막차시간 연장 운행, 혁신도시 순환버스 운행 요구 등을 해결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외에 이번 개선방안에는 노선 개선뿐만 아니라 대중교통 시설의 획기적인 개선계획이 포함되어 있다.

우선 지간선 체계 도입에 필요한 환승센터를 동부, 서부, 북부에 조성하고 도심 주요 42개소 정류장의 환승시설 개선을 위해 규격에 맞지 않아 이용이 불가능한 버스베이를 폐지하고 보도로 환원하여 쾌적하고 현대화된 승강장과 편의시설을 갖춘다.

아울러 시내버스 서비스 향상을 위해 악성 민원발생 운전자에 대해 처분을 강화하고 4개 운수업체 공동으로 친절 및 안전교육을 연간 2회 시행해 시민들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시내버스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개선단은 “오는12월13일 진주시청 2층 시민 홀에서 시민설명회를 개최하여 이번 개선방안을 상세히 발표하고 주민의견 수렴과정을 거쳐 최종 개선 결과를 확정할 예정이므로 관심을 갖고 많은 참석을 바란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