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박상혁 "도 넘는 '윤비어천가'…한 언론 '윤석열 족보'까지 게재"
상태바
박상혁 "도 넘는 '윤비어천가'…한 언론 '윤석열 족보'까지 게재"
"킹에미커 꿈꾸는 일부 언론 태도, 많은 국민들 우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1.14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는 1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해 "도를 넘어선 윤비어천가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박상혁 원내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지난 12일자 한 언론 매체에서는 윤석열 총장 일대기는 물론 가문에 족보를 다룬 기사가 게재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킹메이커를 꿈꾸는 일부 언론 태도가 많은 국민들의 우려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부대표는 "모 언론이 윤 총장을 향해 순댓국 찬가를 부르니, 사주와 만남까지 가진 이 언론은 질세라 족보로 승부를 거는 형국"이라며 "특정 언론이 앞장서 윤 총장과 인연도 없는 특정 지역을 강조하고 '가문의 깐깐한 선비 정신'을 운운한 대목에서는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비꼬았다.

이어 "시대착오적 판단을 바탕으로 여전히 일부 언론이 기사를 미끼로 여론을 호도하고 특정 인물의 긍정적 이미지 만들어 킹메이커가 될 수 있다는 오만한 상상에 빠져있다면 하루 빨리 벗어나길 강력히 희망한다"고 충고했다.

앞서 한 매체는 12일자 지면에 '윤석열 충청 대망론' 놓고 파평 윤씨 문중 갑론을박(온라인 제목 : "윤가는 나서는 성격 아니다"…尹대망론에 갈린 파평 윤씨)기사를 게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