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야권, 안철수 대표 단일화 논의...비방전에 ‘파열음’
상태바
야권, 안철수 대표 단일화 논의...비방전에 ‘파열음’
국민의힘, “간보지마” vs 국민의당, “네거티브 멈춰라” 기싸움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1.14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왼쪽)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 ⓒ 뉴스프리존
사진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왼쪽)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 뉴스프리존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오는 4월 7일에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시장 선거를 앞두고 야권의 후보자 단일화 논의가 협상에 들어가기도 전에 단일화 해법을 둘러싼 기싸움이 상호 비방전으로 흐르며 파열음을 내고 있다.

14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 후 기자들에게 "3월 초에 단일화를 얘기하든지 그 전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우리 당에 들어오든지 둘 중 하나"라며 "결심하면 얘기하라고 했는데, 그 이후엔 얘기가 없다"고 밝혔다.'

또한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도 전날 안 대표를 겨냥해 "단일화하겠다는 얘기는 안 하고 계속 간만 본다"며 안 대표를 직격했다.

오신환 전 의원도 이날 '안철수의 뒷북 정치'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서울시민이 어떻게 단일후보를 결정하면 좋을지 안 대표의 의견을 구체적으로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에 국민의당은 선거전 초반 안 대표에게 여론의 관심이 집중되자 국민의힘이 네거티브 구태를 되풀이 한다고 맞받았다.

이태규 사무총장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나 전 의원을 겨냥해 "본인도 지난 총선에서 떨어졌다. 왜 떨어졌는지 반성부터 해야 본인이 나아갈 길이 보일 텐데, 출마 회견을 네거티브로 시작했다"고 각을 세웠다.

이 사무총장은 또 국회 기자회견에서 "안 대표에게 상처를 줘서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국민의힘에 '입조심'을 요구했다.

한편 안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 회의에서 "저로 단일화하자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데 방점을 찍었다. 그러면서 "작은 이익보다 대의가 중요하다"며 다시 원칙론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