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민의힘 "정부 일자리 37조원 투입, 성적표는 낙제점"
상태바
국민의힘 "정부 일자리 37조원 투입, 성적표는 낙제점"
-윤희석 대변인, " 1년 전 보다 22만명 줄어, 양질의 일자리 창출해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1.14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힘은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해 "정부가 일자리 창출에 37조원을 투입했지만 1년 전 보다 22만명이 줄어 고용 성적표가 최악을 기록해  앞으로 정부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14일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일자리 정부’를 자처하던 현 정부의 고용 성적표가 사상최악을 기록했다. 실패한 일자리 정책 고집은 국민에 대한 죄악이다”라며 이같이 논평했다.

윤 대변인은 “지난해 취업자가 1년 전보다 약 22만 명이 줄어 외환위기가 닥쳤던 1998년 이후 최대폭으로 감소했다.”며 “아무리 코로나19 여파가 세다고 해도 일자리 만든다며 37조 원이나 투입한 결과치고는 너무나 뼈아프다.” 고 말했다.

특히 그는 “직격탄을 맞은 2030 청년들은 ‘코로나 취포세대’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며 “15~29세 청년 실업률은 전체 실업률 4%의 2배를 넘는 9%이고 체감 실업률은 25%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결과는 세금으로 일자리 만드는 정책이 결코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이 될수 없음을 웅변하는 것이다.”하지만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30조 5천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104만 개의 직접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공언하며 또다시 단기 일자리 양산을 시사했다.” 고  언급했다.

윤 대변인은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 최우선임에도 지금 처럼 기업 옥죄기를 지속하면서 고용 확대를 기대하는 건 어불성설이다.”며 “정부는 민간이 일자리를 창출할 여건을 만들고 과도한 규제를 완화해야만 한다.” 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용 한파가 새해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우울한 전망이 쏟아지고 있다.”며 “실패한 정책임을 알면서도 고집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죄악이다.”며 정부의 근본적인 일자리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