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낙연 "국민의힘, 이익공유제 정쟁화 말라…MB·박근혜 때도 추진"
상태바
이낙연 "국민의힘, 이익공유제 정쟁화 말라…MB·박근혜 때도 추진"
"코로나로 인해 깊고 넓게 퍼지고 있는 양극화, 상부상조 해법 찾자는 것"
"BTJ열방센터 방역 저항 용납 안돼…무관용 원칙으로 엄단"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1.15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국민의힘이 이익공유제가 사회주의제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야당은 이익공유제를 정쟁화하려기 보다 공동체를 지키는 방안에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는 초과이익공유제, 박근혜 정부는 기업소득환류세제를 시행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사회주의 정부라고 생각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자본주의 선진국인 미국의 크라이슬러나 영국의 롤스로이스, 일본 도요타 등도 이익공유제 개념으로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며 "미국, 영국, 일본이 사회주의 국가라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실제로 국민의힘 소속 의원을 포함한 여야 의원들이 이익공유제 관련 법안들을 국회에 내놓았다"며 "소관 상임위원회에서 관련 법안을 신속히 심의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내재된 양극화가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더 깊고 더 넓게 퍼지고 있다. 코로나 이익공유제는 그런 차원에서 우리가 상부상조 해법을 찾자는 것"이라며 "공동제 정신으로 방역에 선방했듯이 경제 양극화에도 공동체 정신으로 대처해야 더 좋은 성과를 낼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또한 이 대표는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의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 "방문자 명단을 허위 기재했다는 의혹이 나오고 시설폐쇄 집행을 막는 등 조직적 저항 움직임마저 나오고 있다"며 "방역 저항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방역수칙위반자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엄단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