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임재수 목포해경서장, 신안 해역 괭생이 모자반 유입 직접 수거 나서
상태바
임재수 목포해경서장, 신안 해역 괭생이 모자반 유입 직접 수거 나서
부임 첫날, 어업인 피해 최소화 위해 드론 이용 ‘괭생이 모자반’ 분포현황 파악 현장 수거에 총력
  • 이병석 기자
  • 승인 2021.01.15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 자은도 인근 해상에서 모자반을 수거하고 있는 목포해경
신안 자은도 인근 해상에서 모자반을 수거하고 있는 목포해경

[호남=뉴스프리존] 이병석 기자=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임재수)는 14일 전남 신안 해역에 갈색 띠를 이루며 부유하는 모자반 현황을 파악하고 어업인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현장 지원에 나섰다.

중국발 괭생이 모자반은 김, 다시마 등 양식시설에 부착해 엽체 탈락을 일으켜 생산량을 감소시키고 혼합된 수산물은 품질저하로 상품가치 하락의 원인이 되는 등 어업인에게 큰 피해를 입힌다.

이에 임 서장은 부임 첫날부터 모자반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방제정 등을 현장으로 급파하여 예찰과 수거작업을 실시하고 수거세력을 증가해 어업인 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협력했다.

임 서장은 “강한 편서풍으로 동중국해 북부해역에서 흘러온 괭생이 모자반이 임자,자은,암태,비금,도초,지도 해안지역까지 흘러들었다.”며,“방제정 등 경비세력을 동원하여 모자반 수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에서 몰려온 많은 양의 괭생이모자반은 주로 1~6월 서해와 제주 해안에 흘러드는데 4~5월 피해가 많이 발생된다.

목포해경은 드론을 이용하여 모자반 분포현황을 경비세력에 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방제정 2척, 경비함정 5척, 신안 연안구조정, 민간 해안자율방제대 등을 투입하여 모자반을 수거, 어민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작업을 펼쳐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