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문 대통령, ‘윤 검찰총장은 문재인 정부 사람, 정치 염두에 둔다고 안봐"
상태바
문 대통령, ‘윤 검찰총장은 문재인 정부 사람, 정치 염두에 둔다고 안봐"
법무부•검찰 갈등…“국민께 송구스럽다” 사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1.18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법무부와 검찰 갈등과 관련해 "송구스렇다. 그러나 윤석열 검찰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사람이다"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법무부와 검찰 갈등과 관련해 "송구스렇다. 그러나 윤석열 검찰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사람이다"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서울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법무부•검찰'의 갈등과 관련해 “송구스럽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사람이며 정치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여러 평가가 있지만 저의 평가를 한마디로 말씀드리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치행보에 대한 평가에 대해 "윤 총장이 정치를 염두에 두고, 정치를 할 생각을 하며 검찰총장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또한 "법무부와 검찰은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놓고 함께 협력할 관계인데 그 과정에서 갈등이 부각된 것 같아 국민에게 정말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이어 "지금부터라도 법무부와 검찰이 함께 협력해서 검찰개혁이라는 대과제를 잘 마무리하고 더 발전시켜나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이라는 것이 워낙 오랫동안 이어진 검찰과 경찰의 여러 관계, 검찰의 수사 관행과 문화를 바꾸는 일이기 때문에 그 점에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사이의 관점이나 견해 차이는 있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서로의 입장을 더 잘 알 수 있었기 때문에 이제는 국민을 염려시키는 갈등이 다시는 없으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