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홍준표, “안철수 대표 이번에도 철수하면 정계 영원히 철수”
상태바
홍준표, “안철수 대표 이번에도 철수하면 정계 영원히 철수”
"3자 필승론이 아니라 3자 필패론에 불과” 김종인 위원장 비판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1.18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국회의원(무소속)
홍준표 국회의원(무소속)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대표를 향해 "안철수 후보가 이번에도 맥없이 철수한다면 이젠 영원히 정계에서 철수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18일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몇 가지 단상'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강조했다.

홍 의원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번 조건부 출마를 한 것은 본인이 차 버린 서울시장 자리를 다시 출마하는 명분을 안철수 후보에게서 찾은 묘수 중 묘수라고 할 수 있다"고 언급하며 "그런데 오늘 정식 출마를 하니 국민의힘 후보들이 다투어 오세훈 후보를 비난했다. 오세훈 후보가 국민의힘 후보 중에서는 세긴 제일 센 모양"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국회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홍준표 국회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어 "김종인 위원장의 3자 필승론은 87년 DJ의 4자 필승론을 연상시키는 시대에 동떨어진 아전인수격 주장이라고 보여진다"며 "3자 필승론이 아니라 3자 필패론에 불과하다. 4자 필승론을 내세운 DJ는 그때 3등을 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야권 후보 빅3가 아름다운 단일화를 한다면 누가 후보가 되더라도 서울시장은 야권 후보가 될 것이고, 나머지 두 분은 승자와 똑같이 정권 교체의 도약대를 만들어준 아름다운 희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