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박남춘 인천시장 "재난지원금, '시의적절성' 가장 중요…20일에 대책 발표할 것"
상태바
박남춘 인천시장 "재난지원금, '시의적절성' 가장 중요…20일에 대책 발표할 것"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진정성 있는 고민과 묵직한 발걸음에 함께 해야겠다는 생각 깊어져”
  • 박봉민 기자
  • 승인 2021.01.18 16: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함께 동참할 뜻을 밝혔다.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는 시의적절성을 강조했다. (사진제공=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함께 동참할 뜻을 밝혔다.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는 시의적절성을 강조했다./ⓒ인천시

[인천=뉴스프리존] 박봉민 기자 = 박남춘 인천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올 한해 대한민국의 나아갈 길에 대한 진정성 있는 고민과 묵직한 발걸음에 함께 해야겠다는 생각이 더욱 깊어진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박남춘 시장은 “시의 적절성”을 강조했다.

18일, 문재인 대통령 기자회견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 시장은 “회견 중간에 재난지원금 문제와 관련한 내용도 있었다.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변곡점을 지난 요즘, 저도 많은 고민이 되는 부분이다”라며 “대통령님께서도 말씀하신 것처럼, 재난지원금은 보편이냐, 선별이냐의 이분법적 구분이 무용하다고 생각한다. 지금의 상황에서 가장 필요한 곳에, 가장 적절한 방식으로, 서둘러서 지원하는 것. 그것이 가장 큰 원칙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천은 이런 기조 아래 가용할 수 있는 재정 범위 내에서 정부의 지원에 더해 지금 가장 시급한 지원이 필요한 시민, 소상공인, 자영업자, 취약계층 등에 ‘인천형 핀셋지원’을 하려고 한다”며 “‘부채도시 인천’이라는 과거의 오명 때문에 우려를 하고 계신 분들도 있다. 하지만 그러한 걱정을 불식시킬 정도로 재정의 건전성과 안정성을 회복한 인천이다. 다음 세대에 걱정을 주지 않고 감당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최대치를 모아 지원하려 한다”고 밝혔다.

무엇보도 박 시장은 ‘인천e음’의 역할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우리에겐 ‘인천e음’이 있다. 코로나19로 지역경제 위기가 가중될 무렵 결정했던 캐시백 10%를 올해 연말까지 유지하고자 한다. 시민 1명이 한 달에 최대 5만원까지 1년이면 6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는 전국 최고의 전자지역사랑상품권이자 사실상의 보편 지원책이다”라고 인천e음을 자랑하며 “인천은 대행사의 운용 안정성을 올해 내 보완 예정이고 서구e음을 통해 확인한 공공배달서비스도 인천 전역으로 확대 실시함으로써, 시민 모두의 슬기로운 경제생활이 코로나로 인해 가라앉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도모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 외에도 지원의 혜택이 절실히 필요한 사각지대를 발굴해 빠르고 적절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꼼꼼하게 챙기고 있다”며 “정부의 재난지원금에 더한 보완 계획을 통해 촘촘한 그물망 지원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레 20일, 시의 적절하고 반드시 필요한 지원대책을 마련해 다시 찾아뵙겠다”며 관련 대책 발표를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신의희생을생생내지마라ㆍㆍ 2021-01-21 07:00:17
4대보험도안되고 알바로 전전긍긍하는사람 들이 얼마나
많은데 소상공인들만 챙기는겁니까 알바로사는사람들
저소득층사람들은 굶어죽으라는겁니까 너무합니다 진짜
집세든 핸드폰서든 다내지말라고하든가요 무슨대책이있어야돼는거아닙니까 ㅡㅡ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