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단양군, 실버토피아 조성 추진
상태바
단양군, 실버토피아 조성 추진
  • 김병호 선임기자
  • 승인 2021.01.1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 노인복지관 전경.(사진제공=단양군)
단양 노인복지관 전경.(사진제공=단양군)

[뉴스프리존,단양=김병호 선임기자]충북 단양군이 포스트코로나 시대 노인이 더 행복한 실버토피아 조성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마련하고 추진에 나선다.

군은 올해 건강하고 안정된 노후생활 지원과 노인 여가생활 보장을 위한 서비스 제공을 2대 핵심과제로 설정하고, 총 5개 분야 21건의 경로사업을 추진한다.

지난 연말 기준 전체 인구의 30.96%(9026명)가 65세 이상 노년층으로 초고령화사회에 진입한 단양군은 안정된 노후생활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위해 14개의 관련 사업에 343억87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지원 사업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기초연금과 장수, 효도수당으로 총 8750명에게 249억8115만원을 지급한다.

군은 류 군수의 공약사업인 효도수당을 통해 효의 문화를 되새기고 대가족의 생활 안정을 도모할 수 있도록 160여 가구에 1억2000만원을 지원한다.

1390여명이 참여하는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 4종에 44억2781만원이 투입되며, 거동불편 저소득 노인 장기요양서비스, 결식우려노인 무료급식 및 식사배달사업에도 25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된다.

총 14억8500만원을 투입해 독거노인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노인맞춤돌봄서비스, 공직자 1:1 결연사업, 생활안전서비스, 공동생활보금자리 등 독거노인의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다채로운 사업들도 추진한다.

코로나19 정부지침을 준수하는 가운데 건강하고 활기찬 노인 여가복지 향상을 위해 163곳의 경로당을 대상으로 난방비 등 운영 지원과 경로당 지키미 사업을 추진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위생소독 사업을 보다 강화한다.

기존 대면 방식의 9988 행복나누미 사업을 비대면으로 진행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안부를 확인하며, 노인의 날, 여성게이트볼대회 등 노인들이 활력 있는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도 지원한다.

노인복지 인프라 구축 및 서비스 지원을 위한 7개 사업에는 15억32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군은 2억 원을 들여 노후 된 40개소의 경로당을 개·보수하고 단양읍 고수리 다목적회관도 새롭게 조성할 계획이다.

노인복지시설 운영 지원을 위해 노인복지관 및 재가노인복지시설에 7억6700만원의 운영비가 투입되며, 10곳의 보장시설 수급자 생계비로 2억4000만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군은 지난해 2억78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노인복지 통합공간인 단양노인복지관 증축사업을 완료하군 관계자는 “대면서비스를 기반으로 하는 복지 분야에 코로나19가 많은 영향을 끼친 만큼 취약계층인 노인들이 문화향유, 일자리 창출 등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진정한 의미의 ‘실버토피아 단양’을 건설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