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주호영 '현직 대통령도 시간지나면 사면대상' 발언 '정치보복 망언'"
상태바
민주당 "주호영 '현직 대통령도 시간지나면 사면대상' 발언 '정치보복 망언'"
"자신이 선출한 대통령 스스로 탄핵했던 본인 과거 스스로 지우고 싶은 것인가"
우상호 "정치보복을 하겠다는 선전포고이자 겁박…막말의 극치"
김두관 "이런 망발에 결집할 지지층은 태극기 부대밖에 없을 것"
주호영 "세상의 이치를 얘기한 것으로 무엇 때문에 사과하냐"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1.19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는 발언과 관련해 "탄핵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의 후예, 주 원내대표의 정치보복 망언에 통탄을 금할 수 없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주 원내대표가 현직 대통령을 향해 정치보복을 예고하는 망언으로 또 다시 헌정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인은 "(주 원내대표가) 저주 섞인 망언을 했다"며 "전직 대통령이 재판을 받는 불행한 역사가 재현될 것을 저제로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자질마저 의심케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자신이 선출한 대통령을 스스로 탄핵했던 본인의 과거를 스스로 지우고 싶은 것인가"라고 비꼬았다.

신 대변인은 "최근 짖율에 취해 이미 권력을 잡은 듯 정치 보복을 예고하는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대한민국 국격이야 어찌되든 정권을 잡으면 정치 보복을 하겠다는 망국적 발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민의힘은 두 전직 대통령의 '죄'에 대한 공동책임을 면할 수 없는 정당"이라며 "또한 탄핵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의 후예로 구속 수감 중인 두 전직 대통령의 '죄'에 대해 국민께 용서를 구하기는 커녕 현직 대통령을 협박하는 듯한 발언은 제1야당 원낻표의 자질을 의심하게 한다"고 힐난했다.

신 대변인은 "주 원내대표는 행당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두 전직 대통령의 죄에 대한 대국민 사과부터 하길 바란다"고 힘줘 말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우상호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주 원내대표가 현직 대통령에 대한 모독성 발언을 했다. 정치보복을 하겠다는 선전포고이자 겁박"이라면서 "정치지도자가 담아서는 안되는 막말의 극치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발했다.

김두관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에 대한 야당의 독설을 많이 들어왔지만, 대놓고 정치보복을 예고하는 것은 처음본다"면서 "주 대표는 내심 이명박, 박근혜 씨 사면을 바라지 않은 것 같다. 주 대표 발언 때문에 대통령께서는 사면을 할래야 할 수 없게 됐다. 정치보복을 피하기 위한 사면이 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주 대표는 만년 야당을 바라는 것 같다. 정권을 잡으면 정치보복을 하겠다는 정당에 표를 줄 국민은 없기 때문"이라면서 "이런 망발에 결집할 지지층은 태극기 부대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여당의 비판에 대해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음지가 양지가 될 수 있고 양지가 음지가 될 수 있다"며 "전 세상 이치를 얘기한 것"이라며 사과할 이유가 없다고 반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치 보복은 자신들이 한 것"이라면서 "무엇 때문에 사과하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