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주호영 '정치 보복성' 막말 논란.."문 대통령 사면 대상 될 수도"
상태바
주호영 '정치 보복성' 막말 논란.."문 대통령 사면 대상 될 수도"
우상호 "정치 보복을 하겠다는 선전포고이자 겁박..정치 지도자가 담아서는 안 되는 막말의 극치"
  • 윤재식 기자
  • 승인 2021.01.1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현 "비판도 정도와 금도가 있다"라며 "주호영 주장은 비판을 넘어 악담"

김두관 "야당의 독설을 많이 들어왔지만, 대놓고 정치보복을 예고하는 것은 처음 본다"

"이런 망발에 결집할 지지층은 태극기 부대밖에 없을 것이다"

[윤재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문제에 대해 "과거의 잘못을 부정하고, 재판 결과 인정하지 않고, 국민 공감대 없는 사면 요구 받아 들이기 어렵다"라고 발언했다.

이를 두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도 전직 대통령이 되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19일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전직 대통령 사면은 국민 통합을 해친다’고 한 발언은,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가 결과적으로 국민 여론을 슬쩍 떠보고 서둘러 바람을 빼버린 것”이라고 비난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에 대해 '관점이나 견해의 차이'라고 표현한 것을 두고도 "관점의 차이조차 조정하지 못하고 징계하고 축출하려 하고, 결국 법원의 사법적 판단으로 해결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주호영 원내대표의 이런 발언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즉각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면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발언은 정치 보복을 하겠다는 선전포고이자 겁박"이라고 했다. 그는 "오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현직 대통령에 대한 모독성 발언을 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우 의원은 "국민통합을 위해 전직 대통령들을 사면하자고 촉구하면서 현직 대통령이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이 과연 국민통합에 합당한 일인가?"라며 "정치 지도자가 담아서는 안 되는 막말의 극치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발언을 즉각 취소하고 국민께 사과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도 SNS로 "비판도 정도와 금도가 있다"라며 "주호영 원내대표의 주장은 비판을 넘어 악담이다. 사람이 마음속에 품었다고 해서 모든 걸 다 입밖에 내고 사는 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의 막말을 접하고 귀를 의심했다'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대통령이 퇴임 후 사면 대상이 될지 모른다니? 대통령에 대한 야당의 독설을 많이 들어왔지만, 대놓고 정치보복을 예고하는 것은 처음 본다"라고 놀라움을 표했다.

이어 "주 대표는 내심 이명박, 박근혜 씨 사면을 바라지 않은 것 같다"라며 "주 대표 발언 때문에 대통령께서는 사면을 할래야 할 수 없게 됐다. 정치보복을 피하기 위한 사면이 되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 대표는 만년 야당을 바라는 것 같다"라며 "정권을 잡으면 정치보복을 하겠다는 정당에 표를 줄 국민은 없기 때문이다. 주 대표가 당장은 모르겠지만, 오늘 발언은 대선 기간 내내 불쑥불쑥 튀어나와 자기 당의 지지율을 깎아 먹을 거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무리 보궐선거를 앞에 두고 있어도 할 말과 못할 말이 있다"라며 "대통령을 공격해서 자기 당의 지지층을 결집시키려는 마음은 알겠다만, 이런 망발에 결집할 지지층은 태극기 부대밖에 없을 것이다. 주 대표는 국민의힘을 다시 태극기부대 앞으로 끌고 가버렸다"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은 어제 정치 현안에 대한 입장을 분명하게 밝혀 정치권의 갈등 소지를 없애고, 국난 극복과 격차 해소에 국론을 모아주기를 바랐다"라며 "그런데 다음날 야당 원내대표는 정치보복 예고 발언으로 답했다. 우리 정치 현실이 참담하다. 대한민국 정치를 위해 주 대표가 발언을 취소하고 국민에게 사과하기를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황교익 맛칼럼니스트도 SNS를 통해 "정치판이 아무리 더럽다 해도 최소한 인간에 대한 예의는 지키십시오. 시정잡배도 아니고 이게 무슨 짓인가요. 창피한 줄 아세요"라고 일갈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범죄자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말이지요. 어떠한 범죄 의심도 없는 사람에게 하는 말이니 '악담'입니다"라며 "'남을 비방하거나, 잘되지 못하도록 저주하는 말'이 악담입니다. 문재인 지지자로서 주호영의 악담이 매우 불쾌합니다. 그래서 저도 역지사지로 주호영에게 악담 한마디 하겠습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주호영은 가정이 파탄나고 파렴치범으로 감옥에서 평생을 보낼 수도 있습니다. 그때에 사면 따위는 언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역지사지하십시오"라고 쏘아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