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철우 경북지사 "원자력안전위 경주 이전해야"
상태바
이철우 경북지사 "원자력안전위 경주 이전해야"
삼중수소 유출 논란 월성원전 현장 방문
  • 장연석 기자
  • 승인 2021.01.19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월성원전 안전운영 현장을 방문했다/Ⓒ경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월성원전 안전운영 현장을 방문했다/Ⓒ경북도

[경북=뉴스프리존]장연석 기자=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월성원전 1·3호기 현장을 방문해 최근 이슈가 된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관리대책을 촉구했다.

월성원전 삼중수소는 최근 언론을 통해 2019년 4월 경 월성3호기 터빈 건물 지하 고인 물에서 71만3천 베크렐/리터의 삼중수소가 검출됐고 원전부지 내 지하수 관측정에서도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한수원은 “71만3천 베크렐이 검출된 물은 지하수가 아니라 터빈 건물의 지하에 고인물이며, 외부로 배출한 사례가 없으며 삼중수소 검출에 대한 위법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월성원전 주변지역 4곳의 감시지점 중 3개소(나산리, 울산, 경주)의 지하수는 삼중수소가 검출되지 않았고, 봉길리 감시지점 1곳은 4.80 베크렐/리터가 검출되었으나, WHO(세계보건기구)의 음용수 기준(1만 베크렐/리터) 대비 0.03 ~ 0.06%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는 이번 월성원전 삼중수소는 발전소 부지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규제대상이 아니고 배출기준인 4만 Bq/L를 초과해 최종 배출한 사실이 없다고 지난 13일 국회에 설명했다.

이 지사는 월성원전 내 지하수 관측정 및 월성1호기 차수막 관련 격납건물여과배기설비(CFVS), 삼중수소가 검출된 월성3호기 보조건물 지하를 방문해 안전 관리 상태를 확인하고, 주민들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삼중수소 및 원전안전 관련 객관적인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월성본부에 주문했다.

경북도는 이번 삼중수소 검출 논란에서 보듯 원전안전과 주민 신뢰 확보를 위해서도 원안위 이전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원안위의 주된 업무인 원자력 안전규제는 한국수력원자력, 원자력환경공단, 중․저준위방폐장 등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데, 이들 공공기관 모두가 경주지역에 입지하고 있어 원안위 경주 이전은 타당성이 있으며, 이미 지난달(20.12.15.), 경상북도는 경주시와 함께 관계 부처에 원안위 경주 이전을 건의한 바 있다.

이 지사는 “이번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은 과학적이고 기술적으로 냉정하게 검토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자제해야한다”며 “이번 논란을 계기로 원전관련 기관이 유기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원전안전규제 컨트롤타워인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경주로 이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