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내 코로나19 현황] 19일, 21시간동안 신규감염자 377명 확인
상태바
[국내 코로나19 현황] 19일, 21시간동안 신규감염자 377명 확인
내일이면 국내 코로나19 신규감염자 400명대 나올듯..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1.01.19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국내 코로나19 현황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19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이어졌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관련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21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77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48명보다 29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92명(77.5%), 비수도권이 85명(22.5%)이다.

코로나19로 확산세가 다소 주춤한 상황이지만, 이날 모습은 수도권을 포함 여전히 제일 많았고 집계로 시도별로 살펴보면 서울 140명, 경기 136명, 경남 17명, 인천 16명, 대구 12명, 광주 11명, 강원 10명, 부산 8명, 경북·충남 각 7명, 울산 6명, 충북·제주 각 3명, 대전 1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 전북, 전남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집계 1일별로 감염을 확인하여보면, 1천27명→820명→657명→1천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57명→451명→537명→561명→524명→513→→580명→520명→389명→386명을 기록해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천명 아래를 나타냈다.

무엇보다 방역당국의 긴장은 꾸준히 집단 감염 환자가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이날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개신교 선교단체 '인터콥'이 운영하는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관련 누적 확진자는 784명으로 늘었고 ▲서울 동부구치소 관련 확진자는 10차 전수검사 결과 총 1천223명으로 불어났다. ▲이 밖에도 경기 양주시 육류가공업체의 경우 총 10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용인시 수지산성교회 관련 누적 확진자는 216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두 달 넘게 이어진 '3차 대유행'의 기세는 새해 들어 한풀 꺾인 양상이지만 거리두기및 방역 지침을 따라 주기를 요구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