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주호영 文 대통령 사면대상 발언 '국민 모독'…"사과해야"
상태바
민주당, 주호영 文 대통령 사면대상 발언 '국민 모독'…"사과해야"
김태년 "정치 도의와 금도 넘어선 발언으로 해서는 안되는 말"
김종민 "국정농단 심판·탄핵 불복선언…촛불민주주의에 정면 도전"
신동근 "역대급 막말로 본인이 집권하면 보복에 나서겠다는 선언"
양향자 "저주와 악담 퍼부을수록 통합은 멀어지고 민심은 더 싸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1.20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는 발언과 관련해 "국민 모독'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아무리 생각해도 정치 도의와 금도를 넘어선 발언으로 해서는 안되는 말이었다"며 "제1야당 지도자가 현직 대통령을 범법자 취급하는 저주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점에서 아주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결과적으로 놓고 보면 궁극적으로는 우리 주권자인 국민을 모독하는 발언"이라며 "주 원내대표는 이 발언에 대해선 사과를 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야당의 유력인사들이 경쟁하듯이 자극적이고 혐오적 발언을 하고 있는데 정치의 품격을 지켜달라"면서 "상대를 존중해야 존중받는 법"이라고 충고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현직 대통령을 사면대상으로 연결시킨 주 원내대표의 참담한 상상력에 대해서 충격적"이라며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국민의힘의 속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 발언으로, 기회가 되면 언제든지 갚아주겠다는 보복선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정농단 심판과 탄핵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불복선언으로, 촛불민주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대통령은 정치인이기도 하지만 대한민국 대표 헌법기관이다. 모름지기 제대로 된 보수라면 헌법기관을 존중하고 보호하는 데 더 적극적인 것이 정상"이라면서 "국민의힘이 반 문재인 세력이 확실하지만 제대로 된 부수 가치를 아는 제대로된 보수는 아닌 것같다"고 꼬집었다.

신동근 최고위원도 "문 대통령을 향해 역대급 막말을 한 것"이라며 "이명박, 박근혜는 정경유착, 권력 사유화와 남용으로 중대범죄로 법의 심판을 받은 것"이라며 "사면을 유보한다고 어떤 헌법적, 법률적 위반도 없는 현직 대통령에 대해 사면대상 운운하는 금도를 넘는 발언은 경악한다"고 비판했다.

신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에 대한 모독이고 협박으로 범죄에 까까운 막말로, 본인이 집권하면 보복에 나서겠다는 선언"이라며 "이런 막말이 국민의 분노를 일으켜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더 어렵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 특임장관과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특보를 한 사람이 이런 말을 할 자격이 있는지, 더 나아가 국회의원을 할 자격이 있는지 자문해보길 바란다"고 했다.

양향자 최고위원 역시 "야당 원내대표의 막말에 심한 모멸감을 느낀다. 비판은 커녕 비난으로 치기도 어렵다"며 "비판에는 해명할 있으며 비난에는 반박하면 되는데 저주와 악담은 무엇이라 대응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양 최고위원은 "사면의 전제 조건은 사법부의 처벌이다. 문 대통령이 없는 죄라도 지어야 한다는 의미인가"라며 "대통령에게 저주와 악담을 퍼부을수록 통합은 멀어지고 민심은 더 싸늘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