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친문계 잇단 내각행, 당정청 ‘친정체제 공고화’ 신호탄?
상태바
친문계 잇단 내각행, 당정청 ‘친정체제 공고화’ 신호탄?
-전해철•황희•권칠승 장관 청와대 입각 존재감 과시
- 차기 당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윤호중 부상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1.20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외교부장관 정의용 후보자, 문화체육부장관 황희,중소기업벤처부장관 권칠승 후보자를 각각 내정했다.ⓒ 뉴스프리존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외교부장관 정의용 후보자, 문화체육부장관 황희,중소기업벤처부장관 권칠승 후보자를 각각 내정했다.왼쪽부터 정의용,황희, 권칠승 장관 후보자ⓒ 뉴스프리존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문재인 정부 임기를 1년 넘게 남긴 가운데 친문계 그룹이 하나 둘씩 내각행으로 이어져 당정청 ‘친정체제 공고화'의 신호탄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외교부장관에 정의용 후보자, 문화체육부장관에 황희,중소기업벤처부장관에 권칠승 후보자를 각각 내정했다.

이번 개각과 관련해 정치전문가들은 친문계의 잇단 내각행은 당정청 ‘친정체제’를 공고화하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앞서 청와대에 입각한 친문계인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에 이어 황희 문화체육부 장관,권칠승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내정으로 여권 내 '제3후보론'의 진원지인 친문(친문재인) 그룹 '민주주의 4.0 연구소'가 또다시 각료를 배출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특히 이들은 2018년 공식 해체된 '부엉이 모임'에서도 함께 활동하며 원내 친문계의 구심점 역할을 해와 올 하반기 본격화될 대선후보 레이스를 앞두고 당정청에 '친문 친정체제'가 강화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또한 친문계 그룹 ‘민주주의 4.0’은 드루킹 재판 2심 판결에서 경경수 경남지사가 유죄를 선고 받은 후 '제3후보론'을 띄우며 판 흔들기를 시도해왔다.

그리고 이들은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의 양강 구도를 깨고 경선판을 키울 수 있는 인물로 정세균 국무총리,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이광재 의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을 꾸준히 주시했다.

여기에 홍영표 의원이 차기 당권을 노린 물밑 움직임에 속도를 내고 있고, 윤호중 의원은 차기 원내대표 출마가 유력시되고 있다.

청와대에선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필두로 최재성 정무수석, 정만호 홍보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신현수 민정수석이 노무현 정부와 이후 대선, 총선에서 문 대통령과 고락을 함께 한 친문으로 분류되고 있다.

이에 따라 친문그룹이 향후 당정청의 핵심 포스트에서 영향력을 키우며 정권 재창출의 판을 짤 것이란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