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태년 "문화예술계도 기간산업 준하는 지원 인식…십분 이해"
상태바
김태년 "문화예술계도 기간산업 준하는 지원 인식…십분 이해"
"좌석 거리두기 유연·비대면 공연 플랫폼 확대 등 검토"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1.2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기에 처한 공연·영화 등 문화예술계에 대해 "기간산업에 준하는 지원을 해야 한다는 인식에 십분 이해한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막다른 곳에 내몰린 문화예술계의 대책 마련 요구를 충분히 이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해 영화관 관객수는 전년대비 74% 감소했고 공연계 매출은 44% 줄었다"며 "공연·영화계는 이자유예 등 금융 지원 프로그램 마련, 착한 임대인 세제혜택, 좌석 70% 등 구체적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화예술계에 대한 지원과 문화생태계 보호대책을 연구하겠다. 요구 사항도 정부와 신속히 협의하겠다"며 "좌석 거리두기를 유연하게 적용하되 관람객의 안전을 철저히 지키는 방역지침을 만들고, 비대면 공연 플랫폼 확대 등 구체적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피력했다.

김 원내대표는 "예술인 사회 안전망 강화를 위해 지난해 연말부터 시행되는 예술인 고용보험이 현장에 안착되도록 지원하겠다"며 "문화예술은 위기 시대에 우리 국민을 위로하고 희망을 주는 힐링의 원천"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화예술계가 코로나 위기에 무너지지 않고 발전하도록 각별히 살피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