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포스코’ 철가루, 온동마을 주민들 생명 위협
상태바
‘포스코’ 철가루, 온동마을 주민들 생명 위협
‘포스코’ 잇단 환경문제 마찰음에 최정우 회장 책임 커져
  • 심주완 기자
  • 승인 2021.01.24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뉴스데스크 갈무리
MBC뉴스데스크 갈무리

1987년 제철소가 들어선 이후 온동마을 주민 200여명 중 26명이 원인모를 암이나 희귀질환으로 사망

[광양=뉴스프리존]심주완 기자=지난 21일 <MBC> 뉴스데스크가 방영한 '끊이지 않는 암환자…온동마을의 비극’에 따르면 포스코 광양제철소 운영으로 인해 온동마을 주민들의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에 의하면 환경부는 2013년 광양제철소 주변 10km 안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조사했고, 그 결과 주민들은 타 지역보다 납과 수은, 카드뮴 수치를 비롯해 호흡기와 피부 질환에 걸리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광양시는 광양제철소의 비산먼지 억지조치가 미흡해 15일 행정 처분했다.
광양시는 지속적인 개선계획을 유도했지만 자체적으로 개선이 이뤄지지 않아 개선을 명령했다고 전했다.

시는 광양제철소에 석탄야드장, 코크스를 저장하는 개방형 야드장, 제강슬래그 덤핑장 밀폐화와 옥외야드장과 시설설비동 사이에 방진‧방풍림, 방진막을 추가 설치토록 조치한 바 있다.

주목할것은, 2019년 재 실시된 환경부 조사 대상에서는 온동마을 주민들은 제외됐다. 이는 제철소가 들어선 포항, 광양을 대상으로 한 조사이며 온동마을은 행정구역상 여수이기 때문이다. 

MBC 뉴스데스크가 보도한 ‘끊이지 않는 암환자…온동마을의 비극’ 영상 갈무리
MBC 뉴스데스크가 보도한 ‘끊이지 않는 암환자…온동마을의 비극’ 영상 갈무리

MBC에 의하면, 포스코는 마을에 쌓인 쇳가루에 원인 모를 질병에 시달리는 마을 주민을 위해 복지회관을 지어주고 매년 봄, 가을 노인관광을 시켜주고 있지만 마을에서 측정한 대기오염물질 수치는 공개한 적 없다’고 해 논란이 예상된다. 아울러 포스코는 암으로 숨진 주민들이 많은 이유에 대해 "공식 입장이 없다”고 답했다고 한다.

한편 제철소가 1987년 들어선 이후 인접한 여수시 온동마을 주민 200여명 중 26명이 원인모를 암이나 희귀질환으로 사망했다.

주민들은 굴뚝에서 나온 연기들과 공중에 흩날려 마을에 안착하는 철가루를 질병 원인으로 보고있다.

환경문제, 주민건강과 안전의 문제에 거대 기업 포스코는 어떤 조치를 취할지 주목되는 가운데 지난 5년간 42명의 안전불감증 등으로 산재 문제에도 조치가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최정우 회장이 만일 다가오는 3월 연임이 된다해도 1년 후 시행될 '중대재해기업처벌법'에도 자유롭지 못할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