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권인숙 의원, 민주당 ‘충격’과 ‘경악’ 논평…“너무 부끄럽고 참담”
상태바
권인숙 의원, 민주당 ‘충격’과 ‘경악’ 논평…“너무 부끄럽고 참담”
“정당으로서 구태의연함이 아니라 반성과 성찰의 태도로 걸어가는 모습이 필요”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1.26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인숙 국회의원(민주당)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권인숙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충격’과 ‘경악’이라는 논평에 대해 “너무 부끄럽고 참담하다”며 “정당으로서 구태의연함이 아니라 반성과 성찰의 태도로 걸어가는 모습이 필요하다”며 당의 자성을 촉구했다.

26일 권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밝히고 "민주당도 같은 문제와 과제를 안고 있는데 이에 대해 ‘충격’과 ‘경악’이라며 남이 겪은 문제인 듯 타자화 하는 태도가 어떻게 가능한지 모르겠다"고 개탄했다.

그는 또 "다른 당을 비난할 여유가 없다"며 "민주당은 반복되는 권력형 성범죄의 원인을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반드시 해결하는 책무를 잊으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금은 박원순 시장 사건 관련 피해자나 관계자에 대한 공격이 도를 넘는 상황"이라며  "이제는 당이 나서서 피해자를 보호하고 지지자와 국민에게 우리 사회가 나아갈 방향을 제 시할 때"라고 적었다.

이와 함께 “수권정당으로서, 그리고 진보의 가치를 놓치지 않는 정당으로서 구태의연함이  아니라 반성과 성찰의 태도로 걸어가는 모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전날 최인호 수석대변인 명의의 서면 브리핑에서 정의당 사건에 대해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며 무관용 원칙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