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대전시, 지역예술인 '재난지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상태바
대전시, 지역예술인 '재난지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 1인당 100만원, 총 25억원 규모 지급 '접수 26일부터'
  • 이현식 기자
  • 승인 2021.01.26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 2019 회계연도 결산결과 자산은 늘고 빚은 줄어들었다. 자산이 증가한 주요 요인은 주민편의시설 및 사회기반시설 확충과 현금성자산 등이 증가한 결과로 분석이다./ⓒ이현식 기자
대전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예술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예술인에게 ‘재난지원 기초창작활동비’로 1인당 100만원을 지급한다./ⓒ이현식 기자

[대전=뉴스프리존] 이현식 기자= 대전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예술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예술인에게 ‘재난지원 기초창작활동비’로 1인당 100만원을 지급한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번 지원은 정부의 코로나19 3차 대책 사각지대를 보완하기 위한 대전형 핀셋지원 계획에 따른 것으로 지역예술인 1인당 100만원, 총 25억원 규모의 기초창작활동비를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대전시에 거주하고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예술활동증명이 유효한 지역예술인이며, 공공기관(사립학교 포함) 소속 직장가입자는 제외된다.

지원신청은 26일부터 오는 2월 26일까지 대전문화재단 이메일을 통해 접수하며, 지원금은 본인명의의 통장에 지급된다. 신청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대전광역시 또는 대전문화재단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지원금 지급은 설 연휴 전까지 1차 실시할 예정이며, 이후 접수순서에 따라 3월 초까지 지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긴급지원이 코로나 장기화로 예술활동이 어려운 지역예술인의 생활안정과 창작활동 회복에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