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국민의힘 '미투' 공격에 'MB정부 국정원 불법사찰' 로 반격
상태바
민주당, 국민의힘 '미투' 공격에 'MB정부 국정원 불법사찰' 로 반격
김태년 원내대표 “국정원 불법사찰 한 점 의혹없이 규명해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1.27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27일 개최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 회의 모습ⓒ민주당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국민의힘이 고 박원순 시장의 '성희롱'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직권조사 결과 발표 이후 그동안 ‘미투’ 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온 여당을 맹비난하며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 정보원의 불법 사찰 정황이 나오고 있다”며 "모든 불법과 탈법을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며 국민의힘 '미투' 공격에 맞불을 놓으며 반격에 나섰다.

27일 김태년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언론에 보도된 문건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시기 국정원은 김승환 전북도 교육감을 야권 인사로 낙인찍고 사찰한 정황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문건에는 2009년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국정원에 여야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신상 자료 관리를 요청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고덧붙였다.

또한 "다른 보도에 따르면 이명박 청와대는 2008년 인수위시절부터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를 사찰했고 민정수석이 이를 세세하게 챙겼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것이 사실이라면 이명박 정부는국정원을 통해 정치사찰을 자행한 것"이라며 "댓글 공작 등으로 선거까지 개입한 이명박 청와대와 국정원이 무엇을 못했을까 싶기도 하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김 원내대표는 "국정원은 철저한 정보공개를 통해 민간인 불법 사찰의 진실을 규명하는 데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