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태년 "국정원, 이명박 불법사찰 진실 규명 적극 협조해야"
상태바
김태년 "국정원, 이명박 불법사찰 진실 규명 적극 협조해야"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는 점이 참담…범죄행위 그대로 묻히게 놔둘 수 없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1.2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국정원은 철저한 정보공개를 통해 민간인 불법사찰의 진실을 규명하는데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가 국정원을 통해 불법사찰을 자행한 정황이 속속히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언론에 보도된 문건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시기 국정원은 김승화 전북교육감 등 야권인사로 낙인찍고 사찰한 정황이 있다. 문건에는 2009년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국정원에 여야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신상자료 관리를 요청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명박 청와대는 2008년 인수위 시절부터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를 사찰했고 민정수석이 이를 세세하게 챙겼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것이 사실이라면 이명박 정부는 국정원을 통해 정치사찰을 자행한 것"이라며 "댓글 공작 등으로 선거까지 개입했던 이명박 청와대와 국정원이 무엇을 못했을까 싶기도 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방송 장악, 문화계 블랙리스트 등 그동안 드러난 사실이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는 점이 참담하다"며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가 그대로 묻히게 놔둘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명박 청와대와 국정원이 자행했던 모든 불법과 탈법을 한 점 의혹도 남기지 않도록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며 "국정원인 민간인 사찰, 국내 정치 개입 등 어두운 역사와 결별하고  새롭게 탈바꿈하는 개혁을 국민에게 약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박지원 국정원장도 피해자의 입장에서 정보공개 청구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힌 만큼 국정원의 적극적인 관련 문건 공개를 요구한다"면서 "민주당은 불법 사찰의 진상을 명명백백히 규명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