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주호영 원내 대표님! 사과 안하십니까..”
상태바
“주호영 원내 대표님! 사과 안하십니까..”
  • 뉴스프리존
  • 승인 2021.01.27 19:25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정당, 성추행 사과....‘여기자 성추행’ 경찰에 고발된 주호영 대표는?

-정의당: 전 김종인 대표 동료의원 성추행 물의로 사퇴, 패닉 상태

-민주당: 안희정, 오거돈 성추행 악순환 반복, 인권위 박원순 성희롱 인정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 성폭행 의혹후 탈당,과거사위원위원 정진경 변호사 사퇴, 주호영 여기자 성추행엔 침묵

그동안 ‘성평등’을 외쳐왔던 여야 정당들이 연이은 성추행 사건으로 인해 국민들의 지탄을 받으며 밑바닥으로 추락하고 있어 ‘성평등’에 대한 인식전환과 정치인들의 깊은 성찰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6일 정의당은 강은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전날에 우리당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으로 큰 충격과 심려를 끼치게 된 것을 깊이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성폭력, 인권 문제에 있어서 우리 사회 변화를 만들어 가고자 했던 정의당에서도 문제는 여과없이 드러났다며 정의당에게 무한한 관심과 애정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들께 말로 설명하기 힘든 고통과 좌절감을 안겨 드렸다는 것을 너무도 잘 알고 있다면서 거듭 사과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의 부단한 노력에도 조직문화를 바꾸지 못했다. 밑바닥부터 근본적인 변화를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신영대 대변인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행위가 성희롱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발표에 대해 “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등에 관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직권조사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브리핑했다.

이어 “ 피해자와 서울시민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2차 피해 없이, 피해자가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인권위의 권고사항을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회에서도 성인지 강화와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법적 제도적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국가인권위원회의 故 박원순 전 시장의 성희롱 의혹을 사실로 인정하는 직권조사 결과를 발표하자 더불어민주당을 ‘가해자가 속한 정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은 ‘2차 가해’라며 비난에 나섰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논평을 통해 “성범죄를 왜곡·축소시킨 자들을 문책하고 귀책사유로 후보를 내지 말았어야 할 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이 공당의 책임있는 자세”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가해자가 속한 정당으로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주도하고 오늘날까지 남 일인 듯 시치미 떼는 몰염치를 보여주고 있다”며 “스스로 한 약속을 뒤엎고 시장 선거 지지를 호소하는 것은 여성에게 2차 가해에 동참하라는 강권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 측에 피소사실을 누설한 남인순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한다”며 “또 남 의원과 함께 ‘피해호소인’이라는 말을 만든 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사과와 함께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처럼 여야 정당들은 ‘성평등’과 관련해 그동안 목소리를 높여왔지만 성추행의 악순환이 반복돼 젠더와 관련한 ‘미투’ 운동은 사실상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민주당은 지난 25일 논평을  통해 “이번 사건은 다른 누구도 아닌 공당의 대표가 저지른 성추행 사건이다.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다.”며 “이 사건을 무관용의 원칙으로 조치를 취해야 하며, 아울러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의당이 성추행을 사과하고 김 대표가 사퇴한 것에 대해 민주당보다 정의당이 더 건강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작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국민들의 알권리를 위해 취재에 나선 뉴스프리존 소속의 여기자의 취재 방해에 이어 급기야 성추행까지 당하는 어처구니 없는 사건이 대한민국 제1야당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발생했다.

또한 주호영 원내대표는 누구보다도 국민들을 보호해야 하고 약자들편에 서야 할 제1야당 원내대표가 힘 없는 여 기자를 상대로 당사 관계자들까지 동원하며 무력을 행사해 내쫒고, 그 것도 모자라 여 기자에게 모멸감과 수치심을 주는 성추행을 해 현재 경찰에 고발된 상태다.

특히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러한 사실을 국민들이 알까 두려워 당 미디어국을 통해 사실을 부인하고 마치 '허위사실'인 듯 흘리며, 향후 관련 내용을 다루는 언론매체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법적조치를 시사하는 협박성 문구로 대한민국 언론인들을 겁박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에 다시 묻고 싶다. 첫째, 본지 여기자가 합법적인 취재과정에서 성추행을 당해 경찰에 고발한 상태다. 이처럼 성추행 피해자가 있는데 이것이 가짜뉴스인가?

둘째, 주호영 원내대표는 사건 당일 여기자에게 사과는 커녕 국회 출입 언론사 기자들에게 가짜뉴스라며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성추행 당한 여기자를 가짜뉴스로 고발하셨나요?

셋째, 주호영 원내대표는 그동안 제1야당의 공당의  대표로 성평등에 목소리를 높여 왔다. 여기자를 성추행한 주호영 원내대표의 그동안 ‘성평등’에 대한 발언은 모두 거짓입니까?

다시 한 번 본지 여기자 성추행에 대한 진실된 사과와 국민들의 준엄한 ‘정의’의 목소리로 원내대표직 사퇴를 촉구한다.

다음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의 ‘성평등’에 관한 언론기사들의 내용이다.

“국민의힘 '김종철 성추행' 고리로 與 공세..이제 민주당 책임질 시간 -뉴스1,  2021년 1월 26일자 기사-

국민의힘 김종철, 두 얼굴의 야누스.. 민주당 반응은 적반하장 -오마이뉴스, 2021년 1월 26일자 기사-

주호영 이낙연, 박원순 오거돈 성추행 사과한 적 있나 -국민일보, 2020년 11월 1일자 기사-

주호영 박원순 성추행 의혹 국회 특위 제안

-mbc뉴스, 2020년 7월 21일 방송-

주호영 박원순 성추행 의혹, 수사 포기 양상..특검 도입해야

- 서울경제, 2020년 7월 24일자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물럭 2021-01-28 14:18:12
댓글수준들봐라~
그당대표에 그지지자들이다!
그럼 인터뷰하려는 여기자들은 다 몸으로 달려드는거네?

바보 2021-01-28 13:35:36
목숨걸고 끝까지 가보시길~ ^^

모난돌 2021-01-28 10:35:54
영상보니깐 여기자 빨리 사과해야 겠던데요.. 하기사 무고혐의로 고소가 되었으니 법정에서 밝혀지겠네요..ㅎㅎㅎ

독자 2021-01-28 09:17:44
cctv 영상보고 왔는데 성추행으로 안 보이던걸 기자가 먼저 들이대던데 국민을 바보로 보는 거니? 욕나온다 정말

ㅋㅋㅋ 2021-01-28 09:00:13
ㅋㅋㅋㅋ..... 국민이 바보인줄 아나? 어느정당도 지지 하지 않는다만 당신은 콩밥먹는데 세상정의일듯 하다. 역으로 몸으로 달려들던데 그게 성추행 같아 보이던데? ㅋㅋ 남자가 여자에게 반대로 하는 그림을 그려봐ㅋㅋ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