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청와대, 김종인 위원장 ‘이적행위’ 표현 강력히 대응
상태바
청와대, 김종인 위원장 ‘이적행위’ 표현 강력히 대응
-강민석 대변인 “북풍 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며, 묵과할 수 없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1.29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청와 대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북한에 극비리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는 주장과 ‘이적행위’ 표현에 유감을표명하며 강력한 법적대응을 취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연합TV 갈무리
연합TV 갈무리

29일 강민석 대변인은 김종인 국민의 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우리 정부가 북 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고 했으며 ‘이적행위’라고 표현했다”며 이같이 브리핑했다.

강 대변인은 “아무리 선거를 앞두고 있다고 해도 야당 대표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겨지지 않는 혹세무민하는 발언이다.”라면서 “북풍 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며,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정부는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 사건으로 공소장과 그들이 삭제한 파일 목록을검토한 후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 극비리 원전을 지어주려 한것은 원전게이트를 넘어 정권의 운명을 흔들수 있는 충격적인 '이적행위'라며 검찰의 추가 수사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