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김종인, 가덕신공항 '울며 겨자 먹기식' 찬성 전에 사과부터"
상태바
민주당 "김종인, 가덕신공항 '울며 겨자 먹기식' 찬성 전에 사과부터"
"특별법 2월 임시국회서 반드시 통과…野반대 변수될 수 없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2.01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김정현 기자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일 부산 가덕도를 방문하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최근까지 가덕신공항을 반대해 온 국민의힘 지도부와 의원들의 잘못된 입장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논평을 통해 "오늘 김종인 위원장이 가덕신공항에 대해 울며 겨자 먹는 심정으로 찬성할 것으로 알려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계속 반대하면 선거에 패할 수 있다'는 위기의식 때문에 할 수 없이 찬성입장으로 돌아선 것"이라면서 "'어차피 통과될 특별법이라면 숟가락이라도 얹어야 한다'는 심정으로 찬성하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이 공약했다가 집권하며 무산 시킨 잘못과 최근까지 반대한 잘못된 입장을 사과해야 한다"면서 "그렇게 해야 아무런 노력도 없이 '공짜로 가덕신공항 밥상에 숟가락이나 얹는 염치없음'에 대하 최소한 예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위도식은 경제전문가가 경계해야 할 가장 잘못된 태도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가덕 신공항 추진 특별법을 오늘부터 시작되는 2월 임시국회에서 찬성하는 여야의원들과 함께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면서 "국민의힘 지도부의 반대는 더 이상 변수가 될 수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