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태년 "김종인, 유물이 있어야 할 곳은 현실정치 아닌 역사의 박물관"
상태바
김태년 "김종인, 유물이 있어야 할 곳은 현실정치 아닌 역사의 박물관"
"이적행위 발언 최악의 국가문란 행위…법적 책임·공개 사과해야"
"선거와 정치 빙자해 시대착오적인 낡은 정치 보이지 말아 달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2.03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이적행위' 발언과 관련해 "헌정사상 최악의 국가문란 행위로, 정치적, 법적 책임을 져야한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종인 위원장의 '이적행위' 발언은 도저히 묵과할 수도 용납할 수도 없는 무책임한 방언으로 망국적 선동이 거짓임이 백일하에 드러났다. 북한에 전달했다는 USB는 미국에 전달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아무리 선거에 이용하기 위한 정략적 발언이라도, 선을 넘지 말아야할 정치의 선을 넘었다"면서 "김 위원장은 자신의 망언에 책임을 지고 국민 앞에 공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색깔론, 북풍공작으로 선거에 도움을 얻어보려는 구태정치는 이제 정치판에서 영원히 사라져야 한다"며 "김 위원장은 혁신을 위해 비대위원장을 맡았고 정강정책은 물론 당명까지 국민의힘으로 바꿨지만  김 위원장이 추구하는 혁신과 변화가 구태정치로의 회귀라면 이제 정치적 소임을 그만 내려놔야 한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더는 선거와 정치를 빙자해 시대착오적인 낡은 정치를 보이지 말아 달라"며 "시대에 맞지 않은 유물이 있어야 할 곳은 현실정치가 아닌 역사의 박물관"이라고 힐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