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화가와 시인이 명동에서 찻잔과 술잔을 기우리던 시절을 아시나요
상태바
화가와 시인이 명동에서 찻잔과 술잔을 기우리던 시절을 아시나요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전
정신적 풍요로 암흑기 강을 건넜던 예술혼 엿볼수 있어
  • 편완식 기자
  • 승인 2021.02.03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월 진달래꽃
김소월 진달래꽃

[서울=뉴스프리존]편완식 미술전문기자 = 명동이 문화의 중심이던 시절엔 화가 문인 등이 함께 만나 예술을 논하고 시대를 고민했던 풍경이 흔했다. 신문이나 문학잡지 등에선 문인들의 글에 화가들의 그림(삽화)을 매치시켰다.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이 2021년 새해 첫 기획전으로 덕수궁에서 마련하는 ‘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 2월 4일~5월 30일)는 이같은 모습을 엿 볼 수 있는 자리다.

이중섭  '시인 구상의 가족'
이중섭 '시인 구상의 가족'
황술조 자화상
황술조 자화상

전시는‘시대의 전위’를 함께 꿈꾸었던 일제 강점기와 해방시기 문예인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통상적으로 일제 강점기는‘암흑’의 시대로 인식되어 왔지만 놀랍게도 이 시대는 수많은 문인과 화가들이 자라난 때이기도 하다. 한국인이라면 모두가 알고 있는 수많은 시인(정지용, 이상, 김기림, 김광균 등)과 소설가(이태준, 박태원 등), 그리고 화가(구본웅, 김용준, 최재덕, 이중섭, 김환기 등)들이 모두 일제강점기인 1930~40년대 활동을 시작하며 서로 영감을 주고받았다.

김환기 '달밤'
김환기 '달밤'

프랑스의 에콜 드 파리가 그러했던 것처럼, 이들은 다방과 술집에 모여 앉아 부조리한 현실을 거부하고 새로운 시대 인식을 공유하며 함께 ‘전위’를 외쳤던 자유로운 영혼들이었다. 이들은 어떠한 사회적 모순과 몰이해 속에서도 문학과 예술의 가치를 믿고 이를 함께 추구했다. 이들에게 연대감은 험한 시기 스스로에게 추동력이 됐다.

천경자 '정원'
천경자 '정원'

전시는 전위와 융합, 지상(紙上)의 미술관, 이인행각(二人行脚), 화가의 글ㆍ그림 4개의 공간으로 나누어 구성된다.

제 1 전시실 전위와 융합에서는 1930년대 경성, 시인 이상이 운영했던 다방 ‘제비’를 배경으로 그 곳을 둘러싼 예술가들의 네트워크, 그리고 장르를 넘나드는 그들의 실험적 시도를 살펴본다. 이상, 박태원, 김기림, 구본웅 등을 시작으로 이 시대 가장 아방가르드한 예술가들이 문학과 미술, 심지어 음악과 영화의 경계를 넘나들며, 지금까지 없던 ‘낯선 것’을 찾아 새로운 도전을 감행하던 양상을 살펴본다.

제 2 전시실 지상(紙上)의 미술관에서는 1920~40년대 ‘인쇄 미술’의 성과를 보여준다. 문인과 미술인이 만날 수밖에 없었던 사회 시스템으로서, 신문사와 잡지사의 편집실에 주목한다. 당시 엄청난 대중적 파급력을 미쳤던 신문소설의 삽화가들을 재조명하고, 시인과 화가가 만나 만들어낸 아름다운 ‘화문(畵文)’의 세계를 탐닉한다. 또한 문예인들의 높은 지적, 미적 수준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는 아름다운 근대기의 ‘책’들이 전시된다. 김소월의 ‘진달래꽃’, 백석의 ‘사슴’, 윤동주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등 근대기 시집들의 원본을 직접 감상할 수 있다.

최재덕 '한강의 포플라 나무'
최재덕 '한강의 포플라 나무'

제 3 전시실 이인행각(二人行脚)에서는 문학인과 미술인, 각 인물 간의 개별적인 상호 관계에 주목한다. 정지용과 장발, 백석과 정현웅, 김기림과 이여성, 이태준과 김용준 등 문예계의 대표적인 문학가-미술인의‘쌍’들 뿐만 아니라, 세대를 내려와 더욱 다중적인 관계를 형성했던 예술가들 (김광균, 오장환, 최재덕, 이쾌대, 이중섭, 구상, 김환기, 조병화 등)의 관계도를 입체적으로 그려본다.

제 4 전시실 화가의 글ㆍ그림에서는 일반적으로 화가로 알려져 있지만, 뛰어난 문학적 재능을 지녔던 작가들을 집중 조명한다. 김용준, 장욱진, 한묵, 박고석, 천경자, 김환기 등 6인의 작가들이 남긴 글과 그림을 함께 감상함으로써 이들의 세계관을 다양한 매체를 통해 다시금 확인해 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구본웅 '친구의 초상'
구본웅 '친구의 초상'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전시는 새로운 시대를 꿈꾸며 도전했던 근대기 미술인과 문학인들이 함께 만들어 낸 소중한 자산을 발굴하고 소개하고자 마련되었다”며 “비록 가난하고 모순으로 가득 찼던 시대 한가운데에서도 정신적으로는 그 누구보다 풍요로웠던 예술가들이 제공하는 신세계를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