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여기자 성추행' 주호영 '공식 해명·사과' 촉구
상태바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여기자 성추행' 주호영 '공식 해명·사과' 촉구
"취재 기자에 대한 폭력, 그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어…언론탄압"
"입장 표명이 없을 경우 언론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강력히 대응"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2.03 15:37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한국인터넷기자협회(회장 김철관)는 3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뉴스프리존 여기자에 대한 취재방해 및 폭력사건, 성추행 논란에 대해 오는 5일까지 국민의힘의 공식 해명과 사과를 촉구했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지난 1월 20일, 원내 공당(公黨) 인사들에 의해 취재 중인 인터넷신문 여기자에 대한 취재방해 및 폭력 사건, '성추행' 논란이 발생했으며. 3일 현재 2주째에 접어들고 있다"며 "이번 사건을 취재기자에 대한 취재방해 및 폭력 사건으로 규정하며,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해당 기자가 입은 상해와 정신적인 충격, 피해에 대해 심심한 위로의 말을 표한다"며 "피해 기자(피해자)에 대한 보호와 치료에 소속 언론사와 더불어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 기자의 조속한 회복을 기원하며 전력을 다해 보호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1월 20일 오후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질문을 던지는 뉴스프리존 여성 기자를 엘레베이터 안에서 완력으로 끌어내리는 과정에서 성추행 사건이 일어났다. ⓒ 뉴스프리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1월 20일 오후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질문을 던지는 뉴스프리존 여성 기자를 엘레베이터 안에서 완력으로 끌어내리는 과정에서 성추행 사건이 일어났다. ⓒ 뉴스프리존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취재 중인 기자에 대한 폭력은 그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이는 언론탄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5일까지 원내 공당의 공식 해명과 사과를 촉구한다"며 "아무런 입장 표명이 없을 경우 언론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천명했다.

한편 본지 A기자는 지난 1월 20일 주호영 원내대표의 문재인 대통령 사면 관련 발언에 대해 입장을 듣기 위해 국민의힘 당사에서 주 원내대표와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하다가 주 원내대표와 비서진들에게 폭력적인 취재거부와 이 과정에 주 원대표에게 가슴을 밀침을 당하는 성추행을 당했다.

또한 주호영 원내대표의 법정대리인인 유정화 변호사는 이번 사건에 대해 사과를 하지않고 보도한 20여개 매체와 A기자에 대해 고소를 강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1-02-06 05:04:43
이런 쓰레기 언론 운영하려면 더듬어만져당에게 얼마나 받아쳐먹어야 되는거냐. 저게 성추행ㅋㅋ 지옥에 있는 박원순도 웃겠다.

가시오 2021-02-05 07:01:25
국민의암당은 해체되야한다

김태형 2021-02-04 23:15:19
국짐당과 주호영의 한마디에 언론이 찍소리도 못하네. 민주당 의원 이었으면. 그것도 당대표.. 언론 뒤집어 졌을텐데

김석훈 2021-02-04 22:28:05
무슨 문제요 ? 저 팔은 여기자라는 사람의 팔인데 팔 건드려도 성추행?

강봉성 2021-02-04 09:30:50
주호영 진짜 나쁜놈이네
침묵하는 대다수 언론도 마찬가지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