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변창흠 장관, 4년내 서울 32만호 등 전국 83만 6000호 공급
상태바
변창흠 장관, 4년내 서울 32만호 등 전국 83만 6000호 공급
정부 2•4 공급대책 발표...공공이 직접하는 재건축•재개발 신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2.04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창흠  국토부장관은 4일  정부의 25번째 부동산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변창흠 장관은 4년내 서울 32만호 등 전국  83만 6천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변창흠 국토부장관은 4일 정부의 25번째 부동산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변창흠 장관은 "4년내 서울 32만호 등 전국 83만 6천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서울 32만호 등 전국에 83만 6천호를 공급하는 25번째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

특히 정부는 서울 등 대도시의 주택 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리기 위해 공공이 직접 시행하는 재건축·재개발 사업을 추진과 역세권·준공업지역·저층주거지에 대해선 정부가 직접 지구지정을 하고 공공기관이 사업을 이끄는 공공주택복합사업을 추진한다.

4일 정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을 이같이 발표했다.

이는 현 정부의 25번째 부동산 대책으로서 공급대책 중 현 정부 최대 규모다. 이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기관이 직접 시행하는 개발 방식을 도입한다.

특히 재개발과 재건축 등 정비사업에 공공기관이 직접 시행하는 유형이 신설됐고, 역세권과 준공업지역, 저층주거지 개발 사업도 공공주택특별법을 활용해 공공이 직접 사업을 맡아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하는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이 추진된다.

또한 이들 사업에는 법정상한을 초과하는 용적률 인센티브가 주어지고 특별건축지역으로 지정돼 일조권이나 높이제한 등 각종 도시규제가 완화되며 역세권에선 700%, 준공업지역에선 500%까지 용적률이 올라간다.

또  기존 주민에게는 기존 자체 사업 대비 10~30%포인트 높은 수익률을 보장하며 보장된 수익률을 넘기는 개발이익은 환수해 생활 SOC 확충, 세입자 지원, 사회적 약자를 위한 공공임대·공공자가주택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아울러 주민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 사업이 추진되고 지자체 통합심의 등 패스트트랙 가동으로 사업이 신속히 진행된다. 다만 공공이 시행하는 재건축 사업에선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나 조합원 2년 실거주 의무가 적용되지 않는다.

한편 정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2025년까지 서울 32만호 등 수도권에 61만6천호의 주택을 공급하고 지방 대도시에도 22만호의 주택을 확보한다. 아울러 서울 32만호는 분당 신도시 3개 규모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제시한 사업모델이 차질 없이 시행되면 시장 기대를 뛰어넘는 속도로 고품질의 주택을 신속하게 공급하게 될 것"이라며 "더불어 청약제도를 개선해 신혼부부와 생애최초자 뿐 아니라 일반 30∼40대 무주택 세대의 내집마련 기회를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