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정부 장관' 출신이면 무조건 '친노' 인사? 이명박 지지선언했던 (나경원 돕는)진대제가?
상태바
'참여정부 장관' 출신이면 무조건 '친노' 인사? 이명박 지지선언했던 (나경원 돕는)진대제가?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02.09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내각이나 청와대에서 요직 지냈다고, 정치성향까지 꼭 유사하다고 할 수는 없다

국민의힘 전신 정당에서 재선 의원 지냈던 '참여정부 장관' 윤진식·박명재, 비대위원장 지냈던 '청와대 정책실장' 김병준
참여정부 법무장관·국정원장 출신인 김승규는 '코로나 확산 주범' 전광훈과 한 배, 그럼에도 이들을 '친노' 호칭할 수 있나?
참여정부 경제부총리였던 이헌재 여시재 이사장은 '나경원 지원유세', 윤석열이 文정부 검찰총장이면 '친문' 호칭하던가?

[ 서울 = 뉴스프리존 ] 고승은 기자 = 
나경원, '친노' 진대제 전격 영입.."서울 혁명적 진화" (연합뉴스)
나경원, '친노' 진대제 고문 영입.."서울 혁명적으로 진화시킬 것" (서울신문)
'친노' 진대제, 나경원 선거캠프 합류.."1호 전문가 고문" (MBN)

참여정부 시절 정보통신부 장관을 지냈던 진대제 전 장관이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 캠프에 합류했다고 한다. 전문가 고문으로 영입됐다고 한다. 언론들은 진대제 전 장관을 '친노' 인사로 표현하고 있으나, 진 전 장관은 2007년 대선 직전 이명박 후보 지지선언을 한 바 있다. / ⓒ 나경원 전 의원 페이스북
참여정부 시절 정보통신부 장관을 지냈던 진대제 전 장관이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 캠프에 합류했다고 한다. 전문가 고문으로 영입됐다고 한다. 언론들은 진대제 전 장관을 '친노' 인사로 표현하고 있으나, 진 전 장관은 2007년 대선 직전 이명박 후보 지지선언을 한 바 있다. / ⓒ 나경원 전 의원 페이스북

참여정부 시절 정보통신부 장관을 지냈던 진대제 전 장관이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 캠프에 합류했다고 한다. 나 전 의원은 진 전 장관을 선거캠프 '1호 전문가 고문'으로 영입했다며, 정보기술(IT)과 4차산업 관련 공약 추진을 도울 예정이라고 알렸다. 진대제 전 장관은 삼성전자 출신으로 세계 최초 64메가 D램, 128메가 D램, 1기가 D램을 잇달아 개발하며 한국의 반도체 산업 발전에 많은 역할을 한 바 있다. 

여러 언론들은 진대제 전 장관이 '참여정부' 장관 출신임을 강조하며, 그를 '친노' 인사인 것처럼 표현하고 있다. 나경원 전 의원이 반대 진영에 있는 인사를 캠프에 끌어들인 것처럼 묘사한 것이다. 그러나 진대제 전 장관이 장관직에서 물러난 뒤의 행보를 보면, 더불어민주당 계열에 몸담고 있었다고 할 수는 없다. 그는 2007년 대선 직전 이명박 후보 지지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의 이같은 행보는 참여정부 시절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을 지냈던 이헌재 전 부총리(현 여시재 이사장)와도 별반 다르지 않다. 이 전 부총리의 경우에도 지난 총선 나경원 전 의원 지원유세를 하는 모습이 확인된 바 있다. 참여정부에서 요직을 지냈다고 더불어민주당 측 인사나 '친노' 인사로 바로 분류할 수는 없는 것이다.

참여정부 초기 산업자원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지냈던 윤진식 전 장관은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후보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일한 바 있으며, 정권 초기 청와대 정책실장, 경제수석비서관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이후 한나라당-새누리당에서 재선 의원을 지냈다. / ⓒ 연합뉴스
참여정부 초기 산업자원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지냈던 윤진식 전 장관은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후보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일한 바 있으며, 정권 초기 청와대 정책실장, 경제수석비서관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이후 한나라당-새누리당에서 재선 의원을 지냈다. / ⓒ 연합뉴스

참여정부에서 요직을 지냈다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정치성향을 공유한다고 단정할 수 없다. 참여정부에서 요직을 지냈던 인사가 이후 국민의힘 계열 정당으로 갈아탄 사례들은 종종 찾아볼 수 있다. 참여정부 초기 산업자원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지냈던 윤진식 전 장관은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후보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일한 바 있으며, 이어 이명박 인수위 시절에도 여러 요직을 맡았다.

윤진식 전 장관은 2008년 18대 총선에선 한나라당 후보로 충북 충주시 선거구에 출마했다가 이시종 현 충북지사에 밀려 낙선했으나, 이후 청와대 정책실장, 경제수석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2년 뒤 같은 지역구에서 치러진 재보궐선거에선 당선, 국회에 입성했다. 그로부터 2년 뒤 열린 19대 총선(새누리당 후보)에서도 재선에 성공했다.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는 의원직에서 물러나고 충북지사에 출마했지만, 역시 이시종 현 지사에 근소한 차이로 밀려 낙선했다. 

참여정부 말기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냈던 박명재 전 장관도 역시 국민의힘 계열 정당에서 재선 의원을 지냈다. 그는 2013년 10월 재보궐선거에서 새누리당 후보로 경북 포항 남·울릉 지역구에 출마해 당선, 국회에 입성한 바 있다. 2016년 20대 총선에서도 같은 지역구에 출마해 역시 당선돼 재선 의원이 됐다. 지난해 21대 총선을 앞두고는 공천에서 컷오프됐다.

참여정부 청와대 정책실장과 (2주간) 교육부총리,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 등을 지냈던 김병준 전 실장의 경우에도 이후엔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을 맡으며 당적을 갈아탄 바 있다. 지난 총선에도 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한 경력이 있다. / ⓒ 연합뉴스
참여정부 청와대 정책실장과 (2주 동안) 교육부총리,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 등을 지냈던 김병준 전 실장의 경우에도 이후엔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을 맡으며 당적을 갈아탄 바 있다. 지난 총선에도 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한 경력이 있다. / ⓒ 연합뉴스

참여정부 시절 금융위원장을 지냈던 윤증현 전 위원장의 경우에도, 이명박 정권 시절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를 역임했으며, 참여정부 청와대 정책실장과 (2주 동안) 교육부총리,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 등을 지냈던 김병준 전 실장의 경우에도 이후엔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을 맡았었다. 지난 총선에도 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한 경력이 있고, 여전히 국민의힘에 당적을 두고 있다.

이들보다 더 심한 행보를 보이는 인사도 있다. 참여정부 시절 법무부 장관과 국정원장을 지냈던 김승규 전 장관은 '코로나 확산의 주범' 중 하나로 꼽히는 전광훈과 함께하고 있다. 그는 지난 총선 기독자유통일당 비례대표 후보 2번으로 출마하기도 했었다. 이런 사례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 그럼에도 이들을 '친노'라고 호칭할 수 있는가?

참여정부 시절 법무부 장관과 국정원장을 지냈던 김승규 전 장관은 '코로나 확산의 주범' 중 하나로 꼽히는 전광훈과 함께하고 있다. 그는 지난 총선 기독자유통일당 비례대표 후보 2번으로 출마하기도 했었다. / ⓒ 조갑제TV
참여정부 시절 법무부 장관과 국정원장을 지냈던 김승규 전 장관은 '코로나 확산의 주범' 중 하나로 꼽히는 전광훈과 함께하고 있다. 그는 지난 총선 기독자유통일당 비례대표 후보 2번으로 출마하기도 했었다. / ⓒ 조갑제TV

윤석열 총장이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에 임명됐다고, 윤 총장을 '친문' 이라고 호칭하는 사람이 과연 있을까? 윤 총장은 현재 실질적 야당 대표이자 '검찰당' 대표 역할을 하고 있지 않던가? 

이명박 정권이나 박근혜 정권에서도 요직을 맡았던 인물이, 문재인 정부에서도 기용되는 사례들도 찾아볼 수 있다. 대표적으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있겠다. 김동연 전 부총리는 이명박 청와대에서 재정경제1비서관, 경제금융비서관, 국정과제비서관을 연이어 지냈고 기획재정부 2차관까지 지냈다. 박근혜 정권 초기에는 국무조정실장(장관급 대우)를 지내는 등 연이어 중용된 바 있다. 

현 경제부총리인 홍남기 부총리의 경우에도 박근혜 정권 당시 미래창조과학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중소벤처기업부) 1차관을 역임한 바 있다. 부처를 이끌어갈만한 자격이 될 관료라면, 정치성향이 다르더라도 요직에 기용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이런 선택이 정부에 좋은 결과를 가져올지, 아닐지는 확실치 않지만 말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