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그 옛날 우리와 닮은]14억 대륙 울린 사진 한 장…
상태바
[그 옛날 우리와 닮은]14억 대륙 울린 사진 한 장…
그녀 이름은 '어머니'
  • 디지털뉴스팀 기자
  • 승인 2021.02.15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중국에선 11년 전 찍은 사진 한 장이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에서 빠르게 퍼져 나갔다. 2010년 1월 30일 중국 중남부 장시성의 난창(南昌)역에서 찍은 사진이다. 우리의 설에 해당하는 중국 최대 명절 춘제를 앞두고 한 여성이 고향에 가는 장면이다. 어른 키만한 커다란 짐을 등에 짊어지고, 한 손에는 갓난아이를, 다른 손에는 불룩한 배낭을 땅에 끌리다시피 들고 걸어가는 사진이다. 짐 무게에 허리는 굽어 있다.

● 커다란 등짐에 양 손엔 아이와 배낭…'춘윈 엄마'

이 한 장의 사진은 중국인들의 가슴을 울렸고, 그녀에게는 '춘윈 엄마'라는 별칭이 붙었다. 여기서 '춘윈(春運)'은 중국의 춘제 특별 수송 기간을 말한다. 넓은 땅에, 인구도 많다보니 중국은 통상 춘제 전 15일부터 춘제 이후 25일까지, 40일간을 춘윈 기간으로 정한다.

커다란 등짐에 양 손엔 아이와 배낭을 맨 '춘윈 엄마'
커다란 등짐에 양 손엔 아이와 배낭을 맨 '춘윈 엄마'

이 사진이 11년이 지나 다시 널리 퍼진 까닭은, 중국 매체가 이 여성이 누군지, 어디에서 어떻게 살고 있는지 찾아 나섰기 때문이다. 그만큼 이 사진 속 여성에 대한 중국인들의 관심이 컸던 탓이다.

신화통신 기자는 장시성 100개에 가까운 지역을 돌아다녔다고 한다. 산둥성과 광둥성에서도 계속 수소문을 했다고 합니다. 허사였다. 그러다 네티즌이 제공한 단서를 근거로 지난 1월 21일 드디어 사진 속 주인공을 찾을 수 있었다. 쓰촨성 량산 이족자치주에 살고 있는 32세의 이족 여성 바무위부무(巴木玉布木)였다.

시장에서 아이들에게 옷을 골라주고 있는 바무위부무
시장에서 아이들에게 옷을 골라주고 있는 바무위부무

● 사진 속 아이 세상에 없어…벽돌 운반에 담배 농사

바무위부무의 스토리는 다시 한 번 중국인들을 울렸다. 사진 속 갓난아이는 세상에 없었다. 신화통신 기자는 "하늘과 땅을 사이에 두고 멀리 떨어져 있다"고 표현했다. 아이는 그녀의 둘째 딸이었는데, 2010년 고향에 돌아온 지 6개월 만에 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병원이 워낙 먼 데다, 약도 없어 제대로 치료도 못했다고 한다. 당시 바무위부무는 돈을 벌기 위해 외지에서 일하고 있었다. 난창의 한 벽돌공장에서 벽돌을 날랐다. 둘째 딸이 자주 아파 2010년 춘제에 딸을 데리고 고향으로 가던 길이었다.

바무위무부가 살던 고향 마을
바무위무부가 살던 고향 마을

바무위부무는 "아이가 자신처럼 큰 산에 갇혀 살기를 원치 않아" 외지행을 택했다고 한다. 이후 그녀는 세 번째 아이를 가졌지만, 태어난 지 열흘도 안 돼 또다시 생사의 이별을 겪어야 했다. 슬픔에, 몇 날을 곡기를 입에 안 댔다고 한다. 가족의 위로로 다시 일어섰고, 지금은 큰 딸과 세 명의 어린 아이를 두고 있다.

바무위부무는 남편과 함께 산중턱의 황무지를 일궈 담배 농사를 지었다. 2월 1일부터는 푸젠성으로 옮겨 와 해삼 양식을 하고 있다. 큰 딸은 중학생이 됐고, 막내도 이번에 유치원에 들어갔다. 둘째 딸(아이들이 모두 살아 있었다면 넷째 딸)은 성적이 우수하고 반장까지 맡고 있다며 바무위부무는 웃었다.

푸젠성에서 해삼 양식을 하고 있는 바무위부무
푸젠성에서 해삼 양식을 하고 있는 바무위부무

중국 매체들은 바무위부무를 '빈곤 탈출'의 상징으로 묘사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모든 인민이 풍족한 생활을 누리는 이른바 '샤오캉(小康)' 사회 달성을 목표로 내세우고 있다. 특히 중국 공산당 창당 100년이 되는 올해를 샤오캉 사회 원년으로 선포했다. 일부 중국 관영 매체들은 바무위부무 관련 기사에 '지난 8년간 1억 명의 가난한 사람들이 빈곤에서 벗어났다'는 내용을 덧붙이기도 한다.

한 여성의 역경을 정치적인 도구로 삼는 게 옳은지는 차치하고, 바무위부무가 우리네 어머니를 떠올리게 하는 것만은 분명하다. 나라는 다르지만, 가족을 위해 그 무거운 짐을 마다않는 모든 어머니들의 숭고하고 강인한 삶을 떠올리게 한다. 코로나19 때문에 이번 설에 고향에 못 가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어머니에게 한 통이라도 더 전화를 드려야 겠다. (사진 출처=중국 신화통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