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인연의 강
상태바
인연의 강
  • 김덕권
  • 승인 2021.02.16 0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연(因緣)이란 무엇일까요? 사람과 사람 사이의 연분(緣分) 또는 사람이 상황이나 일, 사물과 맺어지는 관계를 말합니다. 그리고 불가(佛家)에서는 결과를 만드는 직접적인 원인인 인(因)과 간접적인 원인인 연(緣)을 아울러 이르는 말이기도 하지요.

우리는 어디서 왔을까요? 우리는 그 인연이 어디서 와서 어떻게 흐르는지 아무도 모릅니다. 우리는 종횡으로 짜여 진 그물처럼 언제부인가 엮이고 설 킨 한마당의 인연입니다. 이렇게 우리는 여러 계곡물이 모여 큰 강이 만들어지듯, 인연의 강에서 끝없이 흐르고 있습니다.

용수(龍樹 : 150?~250?)의 〈중론(中論)〉에 의하면 존재의 생멸(生滅)은 진실한 모습이 아니므로 ‘불생불멸(不生不滅)’이며, 나아가 그 인연마저도 실재성이 부정되므로 모든 존재는 공(空)이라고 했습니다. 석가모니의 ‘모든 것은 인(因)과 연(緣)이 합하여져서 생겨나고, 인과 연이 흩어지면 사라진다.’는 말과 같은 말입니다.

그래서 불가에서의 인연은 ‘인연일 뿐 자성(自性)이 없으므로 집착할 것이 없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인연의 강에서는 어제의 물은 물이로되 이미 오늘의 물은 아닌 것입니다. 미국의 어떤 도시에서 한 사람이 자신의 죽음을 예감했습니다. 그런데 그에게는 그의 재산을 물려줄 상속자가 없었습니다.

그는 죽기 전 변호사에게 자신이 죽으면 새벽 4시에 장례를 치러달라고 부탁합니다. 그리고 유서 한 통을 남기고는 장례식이 끝나면 참석한 사람들 앞에서 뜯어 읽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새벽 4시에 치러진 장례식에는 불과 네 사람만 참석하였습니다.

고인에게는 많은 <친구>들과 지인들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미 죽은 <친구>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새벽 일찍 잠자리에서 일어나는 것은 정말 귀찮고 쉽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벽 4시에 달려와 준 네 사람은 진정 그의 죽음을 애도했고 장례식을 경건하게 치렀습니다.

드디어 변호사는 유서를 뜯어 읽었습니다. “나의 전 재산 4천만 달러(한화 4,800억 원)를 장례식에 참석한 사람들에게 고루 나누어 주시기 바랍니다.” 이것이 유서의 내용 이었습니다. 장례식에 참석한 네 사람은 각각 천만 달러(1,200억 원)씩 되는 많은 유산을 받았습니다.

그 많은 유산을 엉겁결에 받은 네 <친구>들은 처음엔 당황했지만, 그의 유산이 헛되이 쓰이지 않도록 사회에 환원하여 고인의 이름을 딴 도서관과 고아원 등을 건립하여 <친구>에게 보답하였습니다.

우리는 흔히 4종류의 <친구>가 있다고 합니다.

첫째, 꽃과 같은 <친구>입니다.

즉, 꽃이 피어서 예쁠 때는 그 아름다움에 찬사를 아끼지 않지만, 꽃이 지고나면 과감히 버리듯 자기 좋을 때만 찾아오는 <친구>를 말합니다.

둘째, 저울과 같은 <친구>입니다.

저울이 무게에 따라 이쪽으로 저쪽으로 기울 듯이 자신에게 이익이 있는지 없는지를 따져 이익이 큰 쪽으로만 움직이는 <친구>를 말합니다.

셋째, 산과 같은 <친구>입니다.

산처럼 온갖 새와 짐승의 안식처이며 멀리 보거나 가까이 가거나 늘 그 자리에서 반겨주고, 생각만 해도 편안하고 마음 든든한 <친구>가 바로 산과 같은 <친구>입니다.

넷째, 땅과 같은 <친구>입니다.

땅이 생명의 싹을 틔워주고 곡식을 길러내며 누구에게도 조건 없이 기쁜 마음으로 은혜를 베풀어주듯, 한결같은 마음으로 지지해주고 격려해주는 <친구>이지요.

어떻습니까? 우리에게는 친구들이 참 많습니다. 그러나 <친구>는 많고 적음이 중요하지 않습니다. 인연의 강에 흐르는 그 깊이가 중요합니다. <친구>를 갖는다는 것은 또 하나의 인생을 갖는 것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죽어 새벽 4시에 장례를 치른다면 과연 몇 명이나 참석할 수 있을까요?

저는 그런 우정은 우리 덕화만발 도반(道伴)과 동지(同志) 중에서 찾아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도반이란 함께 불도(佛道)를 수행하는 벗으로서, 도(道)로서 사귄 친구란 뜻입니다. 그야말로 금란지교(金蘭之交)와 같은 우정이지요. 그런 도반을 가지려면, 다음의 세 가지를 유념하면 좋겠습니다.

첫 번째, 함께 성장을 위해 동고동락(同苦同樂) 할 수 있는 도반.

두 번째, 어떤 모습을 보이더라도 서로의 곁을 지켜 주는 도반.

세 번째. 서로 예의를 지키며 잘못 된 것을 충고해 주는 도반.

우리 덕화만발 가족들이 아마 이 정도의 인연이라면 가히 금란지교를 이루며 영생을 통한 인연의 강에서 함께 오래오래 흘러 갈 수 있지 않을 런지요!

단기 4354년, 불기 2565년, 서기 2021년, 원기 106년 2월 16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