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거제 여차항 '어촌뉴딜300' 전국 3대 선도사업 선정
상태바
거제 여차항 '어촌뉴딜300' 전국 3대 선도사업 선정
 2023년까지 총 사업비 51억 원에 추가 인센티브 지원
  • 오태영 기자
  • 승인 2021.02.19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 2021년 어촌뉴딜300 전국 3대 선도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거제시 여차항.경남도
해양수산부 2021년 어촌뉴딜300 전국 3대 선도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거제시 여차항.ⓒ경남도

[창원=뉴스프리존] 오태영 기자=거제시 여차항이 해양수산부 2021년 어촌뉴딜300 전국 3대 선도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어촌뉴딜300 선도사업은 해양수산부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어촌뉴딜300 사업의 선도모델을 창출하고 대상지의 디자인을 개선해 향후 어촌뉴딜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해 2019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자연경관이 우수하고 지역 주민들의 참여 의지가 높은 어촌지역을 대상지로 지자체의 신청을 받아 자체 검토와 현지조사 등을 거쳐 삼척시 초곡항, 여수시 장지항과 함께 거제시 여차항을 어촌뉴딜300 선도사업 대상지로 최종 결정했다.

여차항은 이번 선정으로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총사업비 51억 원에 추가사업비 인센티브를 받아, 전통 갯닦기 미역 귀어귀촌학교, 갯닦기 미역 전시 공간, 돌미역 작업 공간 확보, 전통 갯닦기 돌미역 무인판매장 조성 등 주민 소득창출과 더불어 경상남도 어업 유산을 이어가기 위한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앞서 경남에서는 해양수산부 어촌뉴딜300 선도사업지로 2019년 남해군 설리항(8대 선도사업), 2020년 통영시 달아항, 영운항(5대 선도사업)이 선정된 바 있다. 이곳들은 해양수산부로부터 추가 사업비 인센티브(19년 20억 원, 20년 30억 원)를 받아 경남형 어촌뉴딜 브랜드 창조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경남도 이두용 섬어촌발전과장은 “거제 여차항을 주민의 소망대로 최소한의 개발로 자연을 보전함과 동시에 경남 지역 명물인 여차 돌미역의 가치를 증대시키고 이어나갈 수 있는 소득사업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