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낙연 "당정, 넓고 두터운 재난지원금 위한 추경안 28일까지 마련"
상태바
이낙연 "당정, 넓고 두터운 재난지원금 위한 추경안 28일까지 마련"
"야당 백신 불신과 부채질·재난지원 근거없는 폄훼…야당식 선거전략인가"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2.22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과 관련, "당과 정부는 넓고 두터운 재난지원금을 반영할 추경안을 오는 28일까지 합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1월 고용동향과 가계동향 조사 등에 따르면 취업이 크게 줄고 경제활동 참가율이 하락하면서 가계소득고 동반 감소하고 있다. 넓고 두터운 지원이 경제회복을 앞당길 확실한 정책수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야당은 백신에 대한 불신과 불안을 부채질하고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도 근거없는 폄훼를 계속하고 있다"며 "코로나 위기로 벼랑에 몰린 국민을 돕고 경제활성화를 위해 재정 투입을 하는 것은 세계의 공동된 정책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야당 지도자도 긴급재정명령을 통해 100조원을 국민에게 드리자고 제안한 것이 엊그제 일"이라면서 "그런데 지금 야당은 백신접종과 재난지원금을 서울·부산시장 선거와 연관을 지어 비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그렇다면 선거를 앞두고 있으니 코로나 극복 민생지원도 포기하라는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그것은 코로나와 민생을 최대한 불안하게 만들어서 선거를 치르려는 게 야당식 선거전략으로 단정짓지 않을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민 고통을 덜어들이는 길에 야당도 함께 해달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신복지체제 구상과 관련해서는 "만 5세 의무교육을 제안한 바 있다. 오늘은 두 번째로 유치원 무상급식을 검토를 제안한다"며 "유치원 급식은 학부모 부담이다. 어린이집과의 형평성을 위해 누리과정 지원을 현실화하는 등 몇가지 과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유치원 무상급식은 민주당 서울시장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면서 "국민생활기준2030특위에서 서울시장 후보와 함께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