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매일유업·카카오,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1억 2400만 원 쾌척
상태바
매일유업·카카오,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1억 2400만 원 쾌척
  • 이동근 기자
  • 승인 2021.02.22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유업과 카카오,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관계자들이 기부 행사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매일유업
매일유업과 카카오,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관계자들이 기부 행사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매일유업

[서울=뉴스프리존]이동근 기자=매일유업은 19일, 옥수중앙교회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진행한 '소잘라떼 60일의 기적' 캠페인을 통해 모인 기부금 약 1억 2400만 원을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전달했다.

'소잘라떼 60일의 기적'은 매일유업이 커피 전문점 폴 바셋과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소화가 잘되는 우유'로 제조한 음료가 판매될 때마다 소잘우유 1팩을, 카카오메이커스에서 소잘X폴 바셋 기획 상품이 판매될 때마다 소잘우유 10팩을 적립했다. 카카오커머스는 매일유업의 선한 영향력에 동참하고자 카카오메이커스 내 소잘X폴 바셋 기획 상품 딜 판매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기로 했다.

이사장 호용한 목사(옥수중앙교회 담임목사)는 2003년 홀로 사는 어르신의 고독사 예방을 위해 우유 배달 봉사활동을 시작했다. 홀로 사는 어르신에게 매일 우유를 배달하고, 배달한 우유가 다음날까지 남아있을 경우 관공서나 가족에게 연락해 고독사를 방지하자는 것이다. 당시 100개 가구를 대상으로 했던 봉사활동은 8년 뒤인 2021년 현재 2380개 가구의 안부를 묻는 후원사업으로 발전했다.

어르신의 안부를 묻기 위해 배달되는 우유는 매일유업의 소화가 잘되는 우유다.

매일유업은 지난해 '1%의 약속'을 발표, 본 캠페인 외에도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매년 소잘우유 매출의 1%를 기부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