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이명박·박근혜 불법사찰 민주주의 파괴행위…철저히 규명해야"
상태바
김태년 "이명박·박근혜 불법사찰 민주주의 파괴행위…철저히 규명해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2.2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후보, 사찰문서 내용·목적·역할 분명하게 소명해야"
"국민의힘 ’선거용 공작‘ 운운 물타기 공세… 손바닥으로 하늘 가릴 수 없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불법사찰과 관련해 "독재의 경계를 넘어선 불법행위가 드러난 이상 이명박-박근혜 청와대와 국정원이 자행한 민주주의 파괴행위를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22일) 국회 정보위에서 이명박 국정원의 불법사찰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확인됐다. MB 국정원에서 생산된 사찰 보고서가 민정수석실과 정무수석실, 국무촐리실로 배포된 흔적이 발견됐고, 박근혜 정부 시절 생산한 사찰 내용도 담겨있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MB 청와대와 총리실이 어떤 목적에서 불법 사찰 문건을 보고받았는지,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상상하기조차 두렵다"면서 "사찰문서의 배포처로 확인된 만큼, 박형준 당시 정무수석(현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 후보)을 비롯한 관련자들은 보고받은 사찰문서의 내용과 목적, 역할에 대해 분명하게 소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선거가 불법사찰의 책임을 회피하는 방패막이 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 "국민의힘은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해 ’선거용 공작‘ 운운하며 물타기 공세에만 애쓰고 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며 "이번 불법 사찰은 정치와 무관한 법원의 판결에 의해 공개된 것"이라며 불법사찰 진상규명에 앞장 설 것을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행정부처와 여론 동원 방안까지 담긴 문건 등은 이명박 정부가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파괴하려 한 증거가 적나라하게 담겨있다"며 "이것들은 이명박 청와대가 벌인 범죄 가운데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며, 얼마나 더 심각한 내용이 드러날지 지금으로서는 미지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정원 불법사찰이 담고 있을 충격적 진실을 낱낱이 밝혀내는 것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가 마땅히 해야 할 책무"라면서. 사찰 조직, 사찰 명단, 청와대 보고 여부 등에 대한 자료요구에 대해 국정원은 성실하게 문서를 제출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24일 의원총회에서 이명박-박근혜 정권 불법사찰 진상규명을 위한 논의를 통해 강력하고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