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조명희 의원, “코로나 의료진 임금 체불만 185억”
상태바
조명희 의원, “코로나 의료진 임금 체불만 185억”
"불필요한 홍보성 예산 절감해 의료진들의 급여지급 및 처우개선 노력해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2.23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희 국회의원(국민의힘)
조명희 국회의원(국민의힘)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국민의힘 조명희 국회의원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파견된 의료진에 대한 임금 체불액이 185억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조 의원은“'의료진 덕분'이라고 치켜세우던 정부의 말과는 달리 기본적인 보상에 대한 준비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던 셈이다.”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이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파견 의료진에 대한 미지급 금액 누계자료'에 따르면 코로나 파견 의료진에 대한 지난달 1월까지의 체불액은 총 185억2400만원이었다. 또 파견된 의료진은 총 1431명(의사 255명, 간호사 760명, 간호조무사 165명, 지원인력 251명으로 조사됐다.

조 의원에 따르면 "정부는 코로나19 파견 의료진 임금 체불과 관련해 지난해 12월과 1월 환자가 폭증하면서 인력 파견 규모도 급증해 국비가 부족한 사태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조 의원은 “방역의료 전문가들은 지속적으로 지난해 하반기 코로나 재유행이 온다고 예측했고, 또 작년 4차례 추경까지 동원했으면서 이러한 부분에 대한 예산 준비를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비판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중앙사고수습본부는 “현재 이와 관련 현재 예비비 부족분 확보를 위해 재정 당국과 협의중에  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K방역 홍보에는 수 많은 예산을 투입하면서도, 코로나19 현장 최전선에서 분투하는 의료진들의 급여는 체불하는 것이 문재인 정부 K방역의 민낯이다"라고 지적하며 "불필요한 홍보성 예산을 절감해 의료진들의 급여지급 및 처우개선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