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추미애, “검찰, ‘수사권•기소권•영장청구권’까지 독점하는 나라없다!”
상태바
추미애, “검찰, ‘수사권•기소권•영장청구권’까지 독점하는 나라없다!”
24일, “국회는 수사와 기소를 분리하는 법을 신속히 통과시켜야 한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2.24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어느 나라에서도 검찰이 수사권과 기소권, 영장청구권까지 독점하고 있지는 않다”며 “국회는 수사와 기소를 분리하는 법을 신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24일 추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을 통해서 “어느 나라에서도 검찰이 수사권과  기소권을 함께 가지고 심지어 영장청구권까지 독점하고 있지는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1954년 형사소송법 제정 당시  법전편찬위원회 엄상섭 위원은  우리나라도 ‘장래에 조만간’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시키는 방향으로 나가야 함을 강조했었다” 며 "그러나 그 ‘조만간’이  어언 67년이 지나버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와서 ‘속도조절’을 해야 한다면 67년의 허송 세월이 부족하다는 것이 돼 버린다”며 “아직도 ‘충분한 논의’ 가 필요하다고 하는 것 또한 어느 나라도 우리와 같은 검찰이 없다는 사실을 알면서 무엇을 더 논의해야 한다는 것인지 납득이 가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에게 대륙법을 이식시킨 일본마저도 형사는 수사로, 검사는 기소하는 법률전문가로 각자의 정의를 추구하고 있다”며 “대륙법의 원조인 독일도 검찰은 자체 수사인력을 보유하지 않는다. 우리나라 처럼 검사실 방마다 수사관을 두고 있는 나라가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추 전 장관은 “‘중대범죄수사청’을 설치함으로써  검사실에 배치된 수사관을 빼게 되면 수사,기소 분리가 당장 어렵지 않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2022년 부터 어차피 검사작성의 조서능력이 경찰조서와 다를 바 없게됨으로써 검사가 직접 수사할 필요도 없어진다”면서 "오히려 이에 맞추어 수사청을 분리 설치하는 법 통과가 지금  요구되는 것이다”라고 역설했다.

끝으로 추 전 장관은 “쉽게 바꾸지 못 하는 것은 시간이 오래지나 익숙하기 때문일 뿐이며 절대 옳거나 바람직하기 때문은 아니다”며 “촛불 주권자의 개혁완수를 받드는 것에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