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내일 정월대보름...경남 산불방지용 헬기 공중감시
상태바
내일 정월대보름...경남 산불방지용 헬기 공중감시
행사장 책임공무원 배치
진화인력 3천여 명 투입
  • 오태영 기자
  • 승인 2021.02.24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경남도가 산불방지 총력 대응에 나선다.사진은 김해시 산불예방 캠페인.김해시
정월대보름을 맞아 경남도가 산불방지 총력 대응에 나선다.사진은 김해시 산불예방 캠페인.ⓒ김해시

[창원=뉴스프리존]오태영 기자=경상남도산불방지대책본부가 26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산불방지 총력 대응에 나선다. 

도 산불방지대책본부는 최근 계속되는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으로 하동군에 산불이 발생하는 등 대형산불의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산불재난 국가위기경보를 ‘주의’ 로 격상하고 비상체계에 돌입했다.

특히  민속놀이,논·밭두렁 태우기, 풍등날리기 등으로 산불발생 위험이 높은  정월대보름을 맞아 전 시군에 특별대책을 시달하고 산불예방 태세를 강화했다.

도 대책본부는 정월대보름 당일에는 산불방지대책본부 상황실을 22시까지 연장 운영하고 도 산림정책과 시군 담당자를 파견해 산불방지 대응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민속놀이 행사장을 중심으로 책임 담당공무원을 지정, 배치해 순찰을 강화하고 신속한 산불진화를 위해 도 산불진화헬기 7대를 2~3개 시군 권역으로 배치해 산불예방 공중계도 와 감시활동에 나선다.

또 산불진화인력 3천여 명을 산불취약지역에 배치하고  야간 산불감시대도 운영한다. 소방서‧의용소방대원 등 가용할 수 있는 모든 행정인력과 장비를 배치해 산불발생 시  즉각 초동진화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예년에 비해 달집태우기 행사가 줄어들었으나 최근 계속되는 건조한 날씨로 인해 산불위험이 매우 높아, 유관기관과 공조체제를 유지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산불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경남에서 발생한 산불은 19건으로 전년도 동기 대비 4배 가량 증가했다. 대부분 영농 준비를 위한 소각행위와 산 연접지 주택 등 화재에 의한 것으로 도는 모든 산불에 대한 조사 감식을 실시하고 경찰과 공조해 가해자를 끝까지 추적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