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박형준, MB국정원 불법사찰 모르쇠 일관…전모 고백해야"
상태바
김태년 "박형준, MB국정원 불법사찰 모르쇠 일관…전모 고백해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2.24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공작이라며 적반하장 반응…진실이 백일하에 드러날 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이명박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었던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를 향해 "지금이라도 본인이 알고 있는 불법사찰의 전모를 국민앞에 고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개된 이명박 국정원의 사찰보고서의 배포처가 민정수석실, 정무수석실, 총리실이라고 명확하게 적시돼 있는데 당사자인 박형준 당시 정무수석은 사찰 보고서를 보지도, 듣지도, 알지도 못한다고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나아가 선거공작이라며 적반하장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진실이 백일하에 드러날 일인데 뻔한 정치적 공세로 은폐하려는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선거공작이라는 것은 가당치 않다. 문서와 기록이 있다. 불법사찰보고서는 저희 당이나 정치권이 제기한 것이 아니라 법원의 판결로 공개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명박 정부 국정원에 의한 사찰 피해를 주장하는 명진스님은 박 전 수석이 봉은사 퇴출 및 승적 박탈을 논희했다고 밝히고 처벌을 주장하고 있다"며 "박 전 수석은 명진스님의 주장에는 왜 침묵하고 있는 것인지 대답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불법사찰의 증거와 기록은 차고 넘친다. 거짓으로 진실을 덮을 수 없다"며 "민주주의를 유린한 국정농단의 어두운 기록이 법원 판결에 의해 드러났기 때문에 진상을 규명하지 않을 수 없다"며 박형준 전 수석을 압박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