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코로나백신 첫 출하 현장 달려간 정 총리
상태바
코로나백신 첫 출하 현장 달려간 정 총리
경북 안동 출하현장에서 백신 수송차량 봉인 등 점검
"안전수송. 효능관리 등 유통관리에 만전 기해야" 당부
  • 장연석 기자
  • 승인 2021.02.24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뉴스프리존]장연석 기자=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코로나19 백신을 국내 처음으로 출하한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을 방문, 유통관리 과정을 점검했다.

정 총리는 이날 경북도청에서 중앙부처 및 시도, 시군구, 경찰청, 교육청 등이 참석하는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를 영상으로 주재한 뒤, 경북바이오산업단지로 이동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 생산하는 영국 제약회사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출하 현장에 도착한 정 총리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나성웅 질병관리청차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주)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백신 첫 공급을 위한 출하식을 가졌다.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백신 첫 출하 현장 안동을 방문했다/Ⓒ경북도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백신 첫 출하 현장인 안동을 방문했다.Ⓒ경북도

이어 SK 관계자로부터 백신공장 보안 및 수송․보관 시 비상대응 현황 브리핑을 받은 뒤 백신 수송트럭 적재함 봉인작업을 마치고 물류센터로 떠나는 수송차량들을 환송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백신 접종계획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백신의 안전한 수송과 효능 보존 등 유통․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오늘 안동에서 지역 기업의 기술로 만든 코로나19 백신이 국내 첫 출하를 시작하는 역사적인 날”이라며 “경북도는 백신 생산과 안전한 보관․수송 등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7,900만 명분을 확보했으며, 이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천만 명분, 노바백스 백신 2천만 명분 등 총 3천만명 분의 백신을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 직접 생산한 물량으로 공급받는다.

이날 첫 출하한 코로나19 백신은 영국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78만7천명이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며, 26일부터 전국적으로 시작되는 백신 접종 일정에 맞추기 위해 각 물류센터로 이송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