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호남 초광역 에너지공동체, ‘RE300’ 구축 착수
상태바
호남 초광역 에너지공동체, ‘RE300’ 구축 착수
2050년까지 호남 전력사용량 300% 재생에너지로 발전
  • 김호 기자
  • 승인 2021.02.2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 초광여권 에너지 경제공동체 용역착수./
호남 초광여권 에너지 경제공동체 용역착수./ⓒ

 

[호남=뉴스프리존]김호 기자=전라남도는 24일 광주광역시, 전라북도,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를 구성하고 ‘호남 RE300 구축 사전용역’을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에너지 대전환이라는 세계적인 변화속에서 재생에너지 발전 가능성과 잠재력이 가장 큰 호남에서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시발점이라는데 큰 의미가 있다.

‘호남 RE300’은 에너지 수요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고, 200% 초과 생산분은 최대 에너지 수요처인 수도권 등에 공급하겠다는 것으로, 광역형 신재생에너지 전용 전력 공급망을 통한 에너지자립과 초과 판매분에 대한 이익을 도민과 공유하는 에너지경제공동체 구축 프로젝트다.

특히, 2050년까지 호남이 지역 전력사용량의 300%를 재생에너지 발전으로 생산하겠다는 담대한 구상을 구체화하고 있으며, 재생에너지 확대방안과 전력자립망 구축, 이익공유 시스템 설계 등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날 국회에서 가진 보고회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대거 참석한 상태에서 용역 계획이 발표됐다.

전라남도는 해상풍력의 입지에 최적인 서남해안과 함께 풍부한 태양광 발전부지가 집중돼있어 ‘호남 RE300’ 실현과 목표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오는 3월 ‘2050 탄소중립비전’ 선포와 여수를 중심으로 한 COP28 남해안 남중권 유치 등을 통해 전남이 에너지 대전환을 선도하겠다”며 “신안해상풍력 등 대규모 발전단지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각종 인허가를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는 ‘풍력발전 보급 촉진 특별법’과 동북아 슈퍼그리드의 허브 역할을 호남이 할 수 있도록 에너지 플랫폼 역할을 하는 한국에너지공대 관련 특별법을 조기 제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

한편 ‘호남 RE300 구축 사전용역’은 ㈜기술과가치에서 오는 5월까지 3개월에 걸쳐 용역을 수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